2017.12.11 (월)

  • -동두천 -11.8℃
  • -강릉 -6.9℃
  • 맑음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5.3℃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2.7℃
  • 광주 -1.5℃
  • 맑음부산 -1.8℃
  • -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5.8℃
  • -강화 -9.4℃
  • -보은 -7.2℃
  • -금산 -5.8℃
  • -강진군 -1.1℃
  • -경주시 -3.6℃
  • -거제 -0.9℃
기상청 제공







배너


그린벨트 내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책 절실 입지제한지역 및 그린벨트에 포함된 목장의 경우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5일 농협안성교육원에서 경기남부지역 낙농환경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경기도 지역이 타 지자체에 비해 그린벨트 설정 구역이 많다보니 해당 구역 내 무허가축사 시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화성의 한 낙농가는 “축사가 2개 동이 있는데 그 중 1개 동은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며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된 시설의 경우 적법화에 답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린벨트로 지정되기 전부터 목장을 운영하던 경우는 재산권 침해라고 생각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남양주 등 경기북부 지역의 농가들도 올해 이어져 온 각종 무허가축사 관련 토론회에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대책마련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해 정부도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농림축산식품부 이연섭 서기관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법이 26개법이 있는데 각 부서와 협의를 통해야 한다”며 “농식품부는 지속적으로 제도 완화를 건의 중이지만 해당

한돈협, ‘등급정산제’ 가이드라인 마련 4 : 6 기준 탄력적용…새 정산방식 걸림돌 안되도록 부득이 생체 탕박정산시 기준될 지급률 분석표도 제시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돼지가격 정산방식 개선에 따른 농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등급정산제를 원칙으로 하되 도축비를 농가와 육가공업체가 4 : 6비율로 부담하는 기준이 그것이다. 부득이 생체정산, 즉 탕박가격을 지급률 따라 정산하는 방식을 선택할 경우를 대비, 지급률 조정기준(표 참조)도 마련했다. 한돈협회는 지난 5일 서울 서초동 제2축산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갖고 도축업계의 박피작업 중단 방침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한 끝에 이같이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하태식 회장은 “지육 중량과 품질을 감안한 돼지가격 정산이 이뤄져야 한다는 기본 원칙에는 변화가 없음”을 참석자들과 함께 다시 한번 확인했다. 하태식 회장은 이어 “다만 새로운 정산방식의 숙려기간이 필요한 만큼 박피작업 중단 시점을 6개월 정도 유예해 줄 것을 육가공업계와 도축업계에 요청하는 한편 소비자단체에도 이해를 구해 놓은 상황”이라며 “시기를 떠나 박피작업 중단이 기정사실화된 데다 육가공업계도 이를 계기로 정산방식 개선을 농가에 요구하고 있는 만큼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


배너



농협, 지역농업 발전 이끈 지자체장에 ‘선도인像’ 농협이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像) 시상식<사진>을 가졌다. 지난달 30일 농협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7년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 시상식에는 지방자치단체장등과 농협 임직원, 농업인,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선도인상은 김선교 양평군수, 전정환 정선군수, 홍성열 증평군수, 노박래 서천군수, 박우정 고창군수, 강진원 강진군수, 이승율 청도군수, 하창환 합천군수, 이종수 청주시청 친환경농업팀장 등 9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농협은 지역농업 발전과 농업인의 문화·복지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헌한 자치단체장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03년부터 매년 농업·농촌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적극적인 농정을 펼친 지자체장 등을 선정해 선도인상을 시상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6월부터 농협지역본부와 시군농정지원단이 추천한 자치단체장과 공직자의 농업정책 추진현황 및 성과를 평가하고, 조합장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심사과정을 통해 수상자를 확정했다. 김병원 회장은 “농업·농촌 발전에 앞장서는 자치단체장들이 있어 든든하다. 농협도 지자체와 협력사업을 확대하고 농업인행복버스와 다문화가정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