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7.2℃
  • 흐림대전 7.6℃
  • 흐림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6.8℃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5.2℃
  • 흐림보은 5.9℃
  • 흐림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6.2℃
  • 구름조금경주시 6.5℃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포토





양돈

더보기
냄새개선·축분뇨 시설 정부지원 사업자, 암모니아 측정기 의무 설치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올해부터 정부의 축산냄새 개선 및 가축분뇨 처리시설 지원사업 대상자는 냄새(암모니아) 측정 장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행정처벌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지만 주요 사업대상자인 양돈업계는 혹시모를 가능성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냄새측정 ICT 기계장비 설치 지원사업이 대폭 확대된다. 가축분뇨 퇴액비화 시설 농가 등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실시간 모니터링, 효과적으로 냄새저감시설을 운영하고 냄새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49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던 냄새측정 ICT 기계 장비지원 대상이 올해 340개소로 늘어나며 2021년 530개소, 2022년에는 720개소까지 각각 확대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특히 지난 2018년 이후 정부의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에 참여한 농가 뿐 만 아니라 공동자원화시설 및 총 사업비 5천만원 이상의 가축분뇨 개별처리지원사업자에 대해서도 의무적으로 냄새측정 ICT 기계장비를 설치토록 했다. 이들 냄새측정 장비로부터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는 현재 축산환경관리원이 관리하고 있다. 농식품부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모니터링 과정에서 일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