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 (월)

  • 흐림동두천 1.7℃
  • 맑음강릉 10.7℃
  • 흐림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5.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8.7℃
  • 구름조금광주 9.8℃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1.9℃
  • 맑음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5.7℃
  • 구름조금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포토


한우

더보기

낙농

더보기
“퇴비부숙도 검사 제도 이대론 규제뿐”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퇴비부숙도 의무검사에 대해 낙농가들이 현실성 있는 대책마련과 유예기간 연장을 요구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지난 6일 대전 선샤인호텔 루비홀에서 개최한 제2차 대의원회에서다. 회의에 참석한 대의원들은 “퇴비부숙도 의무검사가 3개월여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정부가 현장에 대한 이해 없이 환경적인 측면에만 초점을 맞춘 채 규제만을 가하고 있다”며, 한국낙농육우협회와 우유자조금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허가축사 적법화 문제도 아직 해결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숨 돌릴 틈 없이 퇴비부숙도 의무검사에 대비해야 하는 농가들의 입장에선 쉴새 없이 몰아치는 정부의 규제가 가혹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는 것. 한 대의원은 “정부가 원하는 퇴비부숙도를 맞추기 위해선 충분한 퇴비사를 마련해야 하는데, 퇴비사를 증축하고 싶은 의지가 있어도 허가가 나오지 않는다. 또한 가축분뇨처리장 설치는 농가가 아닌 각 지자체에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임에도, 가축분뇨처리장은 항상 부족하고 있다하더라도 처리량을 감당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 그 책임은 농가에게 고스란히 넘어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11

양돈

더보기

가금

더보기

기타

더보기
양봉협회 서울시지회, “소비자들로부터 신뢰 회복이 급선무”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한국양봉협회 서울시지회(지회장 원익진)는 지난 4일 상봉동 동서울농협 3층 강당에서 2019년도 결산을 위한 제47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원익진 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 벌꿀 시장은 수요와 공급이 맞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신규 양봉농가 유입으로 생산량은 증가하고 있으나, 소비는 크게 변하지 않고 있다. 그 이유는 그동안 양봉업계가 소비자들에게 불신을 초래한 결과”라고 지적한 뒤 “앞으로 질 좋고 친환경적인 양봉 산물을 생산하여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은 축사를 통해 “4만여 양봉농가들의 염원이었던 ‘양봉산업육성법’이 제정되어 내년 8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며 “이에 따라 양봉협회도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농촌진흥청에서는 양봉과를 준비하고 있고, 여기에 매년 100억 원을 5년간 예산을 투입해 양봉산업을 연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 앞서 ‘스마트 양봉경영을 위한 원가 관리’란 주제로 강연도 진행했다. 이어 2019년 업무보고와 결산보고 및 감사보고, 2020년 예산(안)승인과 올 한해 지역 양봉산업 발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