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25.4℃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7.5℃
  • 맑음광주 28.2℃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0.6℃
  • 맑음보은 26.6℃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김길호'의 전체기사


육종농가 미경산우 최고 몸값 `1천130만원’
[축산신문이동일기자] 육종농가 우량육성우 경매행사가 청주에서 개최됐다.한우육종농가협의회(회장 이병환)가 주최한 제4회 우량육성우 및 임신우 경매행사가 지난 14일 청주축협 가축시장에서 열렸다.미경산우 70두, 임신우 10두가 나온 이날 경매행사에서 미경산우 최고가는 경매번호 57번 임진표 농가가 출품한 14개월령 암소가 받았다. 낙찰가격은 1천130만원.임신우 중에서는 경매번호 73번의 이상수 농가가 출품한 61개월령 암소가 1천149만원에 낙찰됐다.이번 경매행사에는 그 어느 때보다 자질이 훌륭한 소들이 많이 나왔다는 평가를 받았다.특별히 행사에 참석한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한우산업이 안팎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종자개량으로 수입육과 차별화하는 노력은 절대로 소홀히 할 수 없는 부분이다. 오늘의 행사를 통해 한우농가들의 종자개량 의지를 한 단계 높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이날 경매에서는 좋은 자질의 소들이 높은 가격에 낙찰이 되기도 했지만 유찰되는 소들도 적지 않았다.이에 대해 현장에서는 자질에 따라 농가들의 보는 눈이 냉정했다는 지적이 나왔다.한 전문가는 “경매 낙찰가격의 편차가 매우 큰 폭으로 벌어졌다. 이것은 좋은 소와 그렇지 않은 소에 대


“잔반사료 전면금지될 때까지 투쟁”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차단을 위해 정부가 마련한 돼지급여 잔반사료 대책에 양돈업계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잔반사료 전면중단을 요구해온 양돈업계의 기대와 달리 환경부에 이어 농림축산식품부까지도 급여 금지 대상을 폐기물처리업체를 거치지 않은 ‘생잔반’ 에 국한하겠다는 입장을 굳힌데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9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남은 음식물 직접처리 농가의 자가 처리급여를 제한하되 관련산업에 대한 영향분석을 거쳐 전문처리업체의 잔반급여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문처리업체를 통해 잔반을 공급받는 농가에 대해서는 출하·도축·유통 등 전체 과정을 이력시스템에서 관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한한돈협회는 이에대해 농식품부 역시 폐기물처리업체를 거친 잔반에 대해서는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 국회를 통한 관철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전국 양돈농가들의 대규모 집회를 통해 정부의 미흡한 대책을 규탄하고, 즉각 보완을 촉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이를위해 농식품부의 공식 입장이 제시된 직후 ‘ASF대책 마련 요구를 위한 한돈농가 총궐기대회’ 실행 기한을 오는 21일에서 내달 12일까지

계란 안전관리 `만의 하나라도’ 있을 수 없게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이달부터 정부가 계란에 대해 살충제성분 등 잔류물질 검사를 실시함에 따라 산란계 농가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 된다.정부는 지난 10일부터 산란계 농장의 계란에 대해 작년과 같이 비펜트린, 피프로닐 등의 잔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닭 진드기가 많아지는 여름철에 앞서 계란 안전성(살충제) 검사를 오는 8월까지 집중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더욱이 이번에 실시되는 계란 검사부터는 기존 검사항목 33종에서 플루랄라너 1종을 추가한 34종으로 확대됨에 따라 이같은 성분이 포함된 제품은 사용 전 반드시 사용방법, 용량 등을 숙지, 만전을 기해 사용해야 한다.이번 계란검사에서 부적합이 발생할 경우 부적합 계란에 대한 출하중지와 회수 폐기 조치가 내려질 예정이며, 농약 불법 사용 등 위반사항에 대해서도 원인조사를 실시하고 위반이 확인된 농가에 대해서는 과태료 등의 조치가 내려질 예정이라 농가들이 경제적으로 큰 피해를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대한양계협회 관계자는 “산란계 농가에서 동물약품 사용 시 안전사용기준(휴약 기간, 용법 용량, 사용법)을 철저히 준수, 부적합으로 판정되는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해야 한다”며 “피프로닐 등 잔류농약이 또다시 문제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