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
  • 맑음강릉 7.0℃
  • 박무서울 1.9℃
  • 구름조금대전 5.8℃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0.8℃
  • 맑음부산 6.2℃
  • 구름조금고창 5.6℃
  • 연무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0.9℃
  • 흐림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1.3℃
  • 구름조금경주시 7.5℃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우유 섭취, 치아 건강에도 ‘도움’

국내 성인 커피 섭취량, 우유보다 5배 많아
우유섭취시 구강 산성도 낮아져 충치균 감소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국내 성인의 경우 매주 커피를 우유의 5배나 마시는 것으로 밝혀져 치아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실린 내용으로 청암대 치위생과팀이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3천600명의 음료섭취 실태를 분석한 것이다.
국내 성인의 각종 음료 섭취빈도를 주 단위로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섭취하는 음료는 커피로 매주 평균 11.5회나 마셨다. 특히 커피를 ‘1일 2회’(23.4%), ‘1일 3회’(22.8%) 마시는 사람도 다수로 나타났다. 커피 다음으로 즐기는 음료는 우유(2.2회)·탄산음료(1회)·차(0.8회)·과일주스(0.6회)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커피는 30~49세, 우유는 19~29세에서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의 섭취빈도가 직장인이 많은 30~49세에서 가장 높은 것은 잠에서 깨거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커피의 카페인을 이용하기 때문”이라며 “구강건강의 향상을 위해선 커피와 같은 산성음료의 섭취빈도는 줄이고, 우유를 더 마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이 구강건강을 위해 우유를 권장하는 이유는 우유가 산성도를 내려주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스웨덴 우메아 대학 치대 잉에게르드 요한슨 박사팀은 스웨덴 청소년 154명과 성인 3만1천571명을 대상으로 우유 섭취와 충치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우유를 섭취하면 대표적인 충치균인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로 인한 치아질환이 크게 줄어든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는 입 안에서 당분을 분해해 젖산을 생성시켜 입안 산도를 높이고 충치를 유발하는 세균인데 우유를 섭취하면 구강 내 산도를 떨어뜨리고 세균총에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며 우유섭취와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의 마릿수 사이에서 역의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