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3.3℃
  • 흐림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34.2℃
  • 구름조금대전 34.2℃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35.2℃
  • 부산 26.4℃
  • 구름조금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31.5℃
  • 맑음강화 32.0℃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3.3℃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8.3℃
기상청 제공

돼지 암수 분리…사료비 줄고 육질 좋아

농진청 “함께 키울 때보다 1등급 이상 판정 많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암퇘지와 수퇘지를 따로 기르면 사료비는 줄고 육질은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일 서울대학교와 공동연구를 실시한 결과 고기용 돼지를 암컷과 수컷으로 나눠 기르면 함께 기를 때보다 총 사료비는 3.4% 적게 들고 1등급 이상 판정은 2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3개월간 돼지 160마리를 80마리씩 두 집단으로 나눠 한 집단은 암퇘지와 수퇘지를 따로 기르고, 다른 집단은 함께 기르며 관찰했다.
그 결과 따로 기른 집단의 돼지는 함께 기른 집단의 돼지보다 1마리당 총 사료비가 3.4% 덜 들었다. 1등급 이상의 비율도 25%P 높았다. 결과적으로 1마리당 9천원 정도의 이익이었던 셈이다.
돼지는 암·수에 따라 성장 흐름(성장 곡선)이 다르다. 수퇘지는 냄새(웅취) 때문에 거세하는데, 이 경우 암퇘지보다 등지방두께도 두꺼워지고 사료 요구율도 높아지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농가에서는 젖을 뗀 뒤부터 암·수를 나눠 키우되, 암퇘지는 체중이 115~120kg일 때, 거세 돼지(수퇘지)는 110~115kg에 출하하는 것이 좋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