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30.1℃
  • 흐림강화 23.1℃
  • 구름조금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조금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40세 미만 축산농 2% 불과…청년농 육성, 절체절명 과제

현장 절반 가까이 65세 이상…노쇠화 심각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지난해 귀농 인구 중 축산 진출 1.4% 불과

진입장벽 너무 높아 ‘젊은 피’ 유입 제자리

후계육성 전담 조직 신설 의원 입법 발의도


40세 미만 축산농가가 전체의 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축산업의 미래를 위해 청년농 육성이 매우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농림어업조사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전체 축산농가 중 65세 이상 고령 경영주는 2만2천162농가로 전체의 45.8%를 차지했으며 40세 미만 경영주는 전체의 2%인 1천56농가로 나타났다.

정부가 젊은 인력 유입을 위해 관련 자금 지원, 컨설팅, 기술·창업 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지만 축산업으로의 청년농가 유입은 제자리 걸음이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2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 전체 귀농인구 중 축산을 선택한 농가는 1.4%에 불과했다. 청년농가들에게 축산업으로의 진출은 높은 벽처럼 여겨지고 있는 것이다.

규제가 갈수록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농식품부 정황근 장관은 지난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농업인단체장과의 소통 간담회에서 후계 농업인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정황근 장관은 “현장에 다녀보면 60~70대 경영주를 가장 많이 만난다”며 “각 품목별 다양한 고충이 있겠지만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것은 청년농의 육성”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제는 기성 세대들이 젊은 세대들의 눈치를 봐야 하는 시대를 맞이한 만큼 젊은 사람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살펴보고 그들이 관심을 갖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농업·농촌이 없으면 품목도 없어진다는 점을 염두해 두고 청년농 육성을 정책 우선순위의 1순위로 놓고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농촌진흥청 역시 청년 축산인 육성을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축산분야의 청년농업인을 육성하고 성공적인 정착을 돕기 위해 ‘청년농업인 육성 거점 지역’을 확대 운영키로 했다.

각 지역의 청년농업인에게 기술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전문성이 강화된 청년농업인을 육성한다는 취지로 선정된 ‘청년농업인 육성 거점 지역’은 축산 신기술 및 현안 대응 기술이 신속하게 현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하는 네트워크 구축이 핵심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지난 2021년 1기 축산 청년농업인 육성 거점 지역 5개소(한우)를 선정하고 해당 청년농업인 57명을 대상으로 기술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대상을 낙농까지 확대, 거점 지역 12개소와 청년농업인 139명을 추가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후계농 육성을 위한 국회 차원의 입법 발의도 이어지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희용 의원(국민의힘, 경북 고령·성주·칠곡)은 지난 15일 후계농어업인 등의 꾸준한 유입과 안정적인 정착 및 성장을 지원하는 ‘후계농어업인 및 청년농어업인 육성·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정희용 의원은 “후계농 육성을 위한 정부의 다양한 지원책들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농어촌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일부는 다시 도시로 떠나는 문제가 발생, 후계농축산인 등의 꾸준한 유입과 안정적인 정착 및 성장을 지원하는 전담 조직이 신설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번 개정안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으로 하여금 후계·청년 농어업인정착지원센터를 지정·운영하도록 함으로써 후계농축인 등의 안정적인 정착과 성장을 돕고 나아가 지속가능한 농축산업 발전을 도모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정희용 의원은 “대한민국 농어촌이 저출산, 고령화, 인구유출 등으로 복합적인 위기에 처해있는 상황에서 후계·청년농업인들 마저 정착하지 못하고 떠나버린다면 경쟁력 약화를 넘어 농촌 소멸 위기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서 후계·청년농업인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