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전체기사 보기

국민건강·식품 안전 빈틈없는 관리 당부

김영록 장관, 취임 후 첫 소속기관 업무보고 받아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국민 건강과 먹을거리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소속기관에게 당부했다. 김 장관은 지난 18일 경북 김천 소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국립종자원 등 3개 기관으로부터 취임 후 첫 업무보고<사진>를 받았다. 이날 김 장관은 AI 방역, 살충제 계란 검출, 미승인 LMO 유채종자 문제, 외래 붉은 불개미 예찰·방제 등 계속된 현안 업무에 애쓴 직원들을 격려했다. 아울러 검역본부, 농관원, 종자원 업무가 국민의 건강·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선제적이고 철저한 준비와 예방·관리를 지시했다. 특히 검역본부에 대해 검역은 ‘제2의 국방’이라며 “평창 동계 올림픽에 대비해 AI 등 가축질병에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현장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에게는 “살충제 계란 검출로 인해 친환경 인증에 대한 신뢰가 저하돼 있다”며 인증제도를 전면 재검토해 떨어진 신뢰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국립종자원에 대해서는 “지난 5월 발견한 미승인 LMO(유전자변형생물) 유채 종자에 의한 생태계 교란 우려가 없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제주도 “사육두수 총량제 도입” 숨골에 대한 가축분뇨 불법배출 사태를 계기로 강력한 행정규제와 함께 15년만에 육지생산 돼지고기의 반입을 허용한 제주도가 이번엔 ‘사육두수 총량제’를 예고하고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 19일 도내 양돈산업 체질 개선을 위해 축산악취 개선 및 분뇨처리에 올인, 각종 환경문제 재발방지를 위한 규제강화로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그 실행방안으로 이전에 제시한 대책의 구체적인 실행방안과 함께 새로운 규제 계획을 내놓았다. 이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분뇨배출량 대비 농가별로 사육두수를 제한하는 ‘사육두수 총량제’의 도입이다. 농가별 가축사육두수를 현지 조사, 배출되는 가축분뇨를 안전하게 처리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가축분뇨 무단방류농가에 대한 축산업 허가취소 계획도 예정대로 강행, 농림축산식품부에 축산법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또 축산업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개정을 통해 가축분뇨 관련 행정처분 농가와 악취 개선명령 불이행 농가에 대해서는 1차적으로 10년, 2차로는 영구적으로 예산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생산자단체에 대한 의견수렴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를 전제하기는 했지만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 사육돼지의 도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