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7.7℃
  • 서울 25.1℃
  • 대전 25.8℃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7.4℃
  • 광주 25.9℃
  • 맑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봉

양봉농협, 올해 천연꿀 수매가격 하향조정

아까시꿀·밤꿀 1+ 등급 330만원
야생화·특수밀원은 300만원 확정
상대적 저렴한 수입꿀 대응 행보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올해 천연꿀 수매가격 결정을 두고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던 천연꿀 가격이 최종 결정됐다.
한국양봉농협은 최근 이사회를 개최하고 올해 조합원으로부터 수매한 천연꿀 가격을 장시간의 논의 끝에 결정했다. 다만 올해는 지난해보다 작황이 그다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전체적으로 수매가격을 낮췄다. 그 이유는 국산 벌꿀이 수입 벌꿀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양봉농협에 따르면 올해 아까시 꽃꿀은 1+등급 기준, 지난해와 동일한 드럼(288kg)당 330만원으로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1등급과 2등급은 지난해보다 각각 20만원을 인하한 300만원과 290만원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1+등급의 경우 지난해와 같게 가격을 동결시킨 이유로는 품질이 우수한 천연꿀 생산을 독려하기 위함이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에 지급했던 20만원 상당의 경제사업이용권이 지급되지 않아 결과적으로는 1+등급은 지난해보다 드럼당 20만원을 내렸으며, 1등급과 2등급은 각각 40만원 정도 인하한 셈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불만의 목소리도 적지 않지만, 현재의 대내외적인 상황을 고려해 본다면 이번 가격 하락은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야생화 꽃꿀은 1+등급 기준 300만원, 1등급 270만원, 2등급 250만원으로 확정했으며, 밤꿀은 1+등급 기준 330만원, 1등급 320만원, 2등급 310만원으로 결정했다. 이처럼 올해 밤꿀 수매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배경에는 최근 국산 밤꿀이 선천적인 면역력을 높여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을 통해 밝혀지면서 밤꿀을 찾는 소비자들이 부쩍 늘어나 수매가격 하락을 막는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특수 밀원(때죽꿀, 대추꿀, 헛개꿀, 엄나무꿀, 피나무꿀, 감귤꿀 등)에서 생산되는 꽃꿀은 1+등급 기준 300만원, 1등급 270만원, 2등급 250만원으로 확정했다.
지난 1일 현재 조합이 올해 수매한 천연꿀 수매량은 아까시꿀 5천372드럼, 야생화꿀 501드럼, 특수밀원꿀 107드럼, 밤꿀 233드럼이 수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세계적으로 천연꿀 생산량이 가장 많은 중국의 경우 올해 대풍작을 거두면서 천연꿀 가격이 1kg당 8위안(한화 1천500원)에 유통되고 있어, 특히나 가격경쟁력에 취약한 국내 양봉업에 큰 험로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따라서 양봉 업계뿐만 아니라 정부 차원의 실효성이 있는 선제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양봉농협 한 관계자는 “올해 천연꿀 생산량이 이상기후로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든 상황에서 올해 천연꿀 수매가격을 내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조합의 이익보다는 내수시장을 지키면서 앞으로 다가올 수입 벌꿀과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에서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