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0℃
  • 구름많음강릉 27.6℃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조금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30.8℃
  • 구름조금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봉

거리로 나온 5천여 양봉농가 “생존권 보장을”

전국 양봉인, 정부세종청사 집결…총궐기대회 개최
꿀벌생태계·양봉산물 생산기반 보호 근본대책 촉구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전국 양봉인들이 정부를 향해 분노를 폭발했다. 꿀벌집단 폐사에 대한 정부의 대책이 턱없이 미흡하다며 울분을 터뜨린 것이다. 


한국양봉협회(회장 윤화현)는 지난 9일 정부세종청사 농식품부 정문 앞에서 전국 양봉인 5천여 명이 집결한 가운데, 최근 꿀벌집단 폐사와 관련 미온적인 대처로 일관만 하는 농식품부에 꿀벌 피해 대책을 촉구하는 ‘전국 양봉인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사진>를 개최했다. 


최근 꿀벌집단 폐사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양봉 농가들은 꿀벌이 화분매개 활동으로 자연생태계 유지·보전에 크게 이바지하고, 우리 인간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꿀벌을 반드시 지켜내야 함은 양봉 농가의 책임만이 아니라면서 정부도 적극적인 대책 마련과 함께 생존권을 위해서라도 지원을 신속히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윤화현 회장은 대회사에서 “현재 꿀벌 집단폐사 현상에 대해 농가관리 부실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현 농식품부의 태도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정확한 원인과 피해 현황조차도 파악하지 않고 농가 탓만 일삼고 있는 농식품부는 과연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부처인지 개탄스러울 뿐이다. 피해 원인 파악 및 대책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고 거듭 촉구했다. 


최근 정부는 꿀벌집단 폐사의 원인을 양봉농가가 응애 방제를 제대로 하지 못해 발생한 것이라고 밝혀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양봉업계는 꿀벌집단 폐사는 이상기후 변화에 따른 연이은 흉작, 꿀벌의 면역력 저하에 따른 질병 발생 만연, 무분별한 농약 살포, 알 수 없는 바이러스 등에 의한 피해로 추정하고 이는 농가의 노력만으로는 대처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며 정부 차원의 실효적인 대책 마련을 그동안 요구해 왔다. 


이날 양봉인들은 “국가 재난 수준인 꿀벌집단 폐사에 대해 정부는 당연히 보상을 해줘야하고 소중한 우리 꿀벌을 지켜나가는 양봉농가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우리 양봉농가는 그 권익 보호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꿀벌 입식 자금 지원, 이상기후 변화에 의한 농축산물 피해의 재해인정, 질병 방제 약제 확대 지원, 농식품부 내 양봉 전담팀 신설 등의 농가 지원대책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양봉직불제가 명실상부한 양봉인을 위한 지원정책이 될 수 있도록 조속한 도입과 함께 현재 임의자조금사업을 의무자조금으로 전환하여 교육사업, 유통개선사업, 홍보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한편, 한국양봉협회 대정부투쟁위원회는 정부의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올 때까지 농식품부 정문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