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 맑음동두천 18.8℃
  • 구름조금강릉 26.0℃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9.0℃
  • 맑음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23.1℃
  • 맑음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20.5℃
  • 맑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6.7℃
  • 맑음보은 19.5℃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인터뷰

농림축산식품부 이 주 명 축산정책국장

“축산현장과 소통 강화…사랑받는 축산 역점”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미허가축사 농가, 의지 있다면 적법화 적극 지원
퇴·액비 처리, 공공자원화 비율 높이기 주안점
높아진 소비자 눈높이 맞추기 자구 노력 다해야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 이주명 국장이 취임했다. 미허가축사 적법화, 가축분뇨와 냄새문제, 안티축산 여론의 확산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한 시점이어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는 이주명 축산국장은 “축산업이 국민에게 사랑받는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25년 공직생활을 하며 축산국에 처음 부임한 이주명 축산국장의 축산업과의 첫 인연은 2016년부터 시작됐다.
당시 고병원성 AI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었을때 AI 방역대책 T/F팀에 소속되어 대책을 만드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주명 축산국장이 가장 시급하다고 꼽은 과제는 역시 미허가축사 적법화 문제.
이 축산국장은 “오랫동안 축산업을 힘들게 했던 미허가축사 적법화 문제가 이제 전국 곳곳에서 작업이 이뤄지고 있어 목표로 한 9월까지 많은 농가들이 법 테두리 안으로 들어올 수 있을 것 같다”며 “축산업을 영위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농가라면 최대한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완료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 문제도 중요한 사안으로 꼽았다.
그는 “축산농장에서 발생하는 퇴·액비의 경우 자원화가 되는 비율이 90%가 넘지만 공공자원화 시설을 통한 자원화 비율은 낮고 대부분 개별농가에서 처리가 되고 있다”며 “공공자원화 시설을 통한 처리를 늘리고 개별농가에서 처리하는 것도 부숙도 판정기준 마련을 통해 품질을 올리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대가 변한 만큼 축산업계의 인식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산업이 농촌경제를 이끌며 많은 성장을 했지만 최근 안티여론이 많이 확산된 것은 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맞춘 나머지 환경적인 부분을 감안하지 못했기에 벌어진 일입니다. 이제는 시대가 변했고 국민들이 원하는 기준도 달라졌기에 축산업이 국민의 공감대를 얻으려는 노력을 스스로 하지 못한다면 더욱 힘들 것입니다.”
축산관련단체와의 소통 강화도 약속했다.
그는 “축산국에 와서 보니 해야 할 업무는 많고 인력은 부족해 업무에 과부하가 걸릴 때가 많다”며 “이럴 때일수록 축산관련단체들이 많이 도움을 주셔야 하고 그들과 소통을 하며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