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지난해 축산물가공품 생산 5.4% 증가

총 24조79억원…식육포장처리업 절반 넘어

축산생산액과 함께 축산물가공품의 성장도 계속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6년 축산물가공품 생산액은 전체 24조79억원으로 전년 22조7천748억원 보다 1조2천331억원(5.4%) 늘어났다.
이 중 식육포장처리업(12조8천733억원, 53.6%), 유가공업(6조241억원, 25.1%), 식육가공업(4조7천905억원, 20.0%), 알가공업(3천200억원, 1.3%) 순으로 생산규모를 나타냈다.
2015년 대비 식육포장처리업은 8천359억원(6.9%), 식육가공업은 5천174억원(12.1%) 각각 증가한 반면 유가공업 1천59억원(△1.7%), 알가공업은 143억원(△4.3%)이 각각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축산물가공품 제조업체 수는 총 8천305개소로 이 중 식육포장처리업체가 가장 많은 4천955개소로 59.7%를 차지했고, 식육가공업은 2천942개소 35.4%, 유가공업은 289개소 3.5%, 알가공업은 1.4%를 각각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육포장처리업체 종사자 규모별 현황을 보면, 1~4인이 53.1%로 가장 많았고 5~10인이 24.9%로 그 뒤를 이었다. 10인 이하 식육포장처리업체 수가 전체의 78.0%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총 생산량에서는 불과 22.4% 정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