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5.0℃
  • 맑음대구 28.1℃
  • 맑음울산 25.3℃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22.8℃
  • 맑음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8.6℃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4.4℃
  • 맑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8.3℃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동물약품·수의

<기획 PED PRRS를 잡아라> 양돈장 생산성 도둑 막을 해법은

최근 강독성 활개…경제적 피해 확산 ‘기세등등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자돈 설사·위축·모돈 폐사 유발 등 생산성 지표 무너뜨려
"악성질병보다 더 큰 재앙” 볼멘소리도…효과적 대응전략 주효

 

지난 겨울 유독 PED, PRRS 발생이 많았다. 봄철 날씨가 풀렸지만 여전히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더욱이 PED는 G2b, PRRS는 리니지1이라는 강독성이 더욱 활개를 치고 있다.
그 피해는 상당하다.
PED는 자돈폐사, 위축 등을, PRRS는 모돈폐사, 유산 등을 유발하며 생산성을 뚝 깎아내렸다.
MSY(모돈당 연간 출하두수) 등 생산성 지표를 많이 떨어뜨린 원흉으로 PED, PRRS가 지목된다.
그 사이 PED, PRRS는 가장 풀기 어려운 질병으로 자리매김해나갔다.
양돈현장에서는 구제역(FMD),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재난형 악성질병보다 더 큰 재앙이라는 볼멘 소리가 흘러나온다.
현장에서는 해법 찾기에 한창이다. 특히 백신이다.
백신은 생산성 도둑 PED, PRRS 질병으로부터 ‘경찰 삼단봉’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다.
하지만 바이러스 특성상 백신만으로는 PED, PRRS 방어에 한계가 있다.
전문가들은 소독, 차량통제 등 차단방역이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에 더해 백신 역시 첨단기술, 변이주 탑재, 농가 맞춤형 전략 등 한층 더 업그레이드되며, 한꺼풀 한꺼풀 질병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기획특집이 효율적 PED, PRRS 대책 마련에 기여했으면 한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