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2.6℃
  • 구름조금광주 1.9℃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6.6℃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0℃
  • 구름조금금산 -1.7℃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김영길'의 전체기사



젖소개량 ‘산차’ 중점 경제수명 높여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2산차와 4산차 도태시 수익 차이 1천만원” 낙농가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선 젖소의 산차를 끌어올려 경제수명을 연장시켜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내 낙농산업이 산유량 중심의 개량과 사양관리를 중점적으로 해온 결과, 지난해 국내 검정젖소의 산유량 평균은 1만395㎏으로 ICAR(세계가축기록위원회)기준 이스라엘과 미국에 이어 3위에 오를 정도로 발전을 거듭해왔다. 반면, 산차가 짧아 농가경영에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문제점 또한 계속해서 제기되어 왔다. 국내 젖소의 평균 산차는 2.5산으로 평균 산차가 3~4산인 이웃의 일본이나 낙농선진국인 유럽, 이스라엘에 비해서는 턱없이 낮은 형편이다. 국내의 경우 대사성질병, 번식장애, 유방염 등을 이유로 3산을 넘기지 못하고 도태되는 젖소가 많기 때문이다. 이러한 젖소의 경제수명 단축은 개체별 산유량 감소로 이어지게 된다. 초산우는 2~3산 젖소에 비해 성장을 위한 에너지가 소비가 수반되기 때문에 산유량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는 것. 이와 관련해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젖소개량사업소(소장 문명호)는 효율적인 농가경영을 위해서는 산차를 4산차까지 끌어올려야 한다고 설명한바 있다. 매 산차마다 약 480만원의


<초점>농식품부 `AI 방역실시요령’ 어떻게 개정됐나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살처분 보상금 평가 증거자료로 활용 위해 일주간 평균 대비 폐사율 두배 이상 늘거나 산란율 3% 이상 저하 시 지자체에 알려야 개정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실시요령’의 올바른 숙지로 해당 농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각별한 사전준비가 요구된다. 이번 개정된 방역실시요령의 주요 골자는 산란하는 가금을 사육하는 농가에 주로 적용된다. 개정된 방역실시요령에 따르면 축산법에 따라 가금류에 대해 축산업의 허가를 받거나 가축사육업의 등록을 한 가축의 소유자 등은 농림축산식품부가 배포한 서식에 맞춰 사육 중인 가금에 대해 축사별로 폐사 및 산란(산란하는 가금에 한한다) 현황을 기록해야 한다. 아울러 월 단위로 폐사율 및 산란율을 시장·군수·구청장에게 보고해야 하며, 만약 당일 폐사한 가금의 수가 최근 7일 간의 평균 폐사 수 보다 두 배 이상으로 증가하거나, 산란율이 최근 7일 간의 평균 산란율 보다 3% 이상 저하되는 경우에는 즉각 보고를 해야 한다. 이 때문에 폐사율 및 산란율 기록대장 작성이 요구되는 것이다. 폐사율 및 산란율 기록 대장에는 축사별로 주령, 사육수수, 폐사수, 산란수, 산란율이 기록돼야 하고 해당일 작성자와 농장주의 확인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