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가을철 가축 전염병, 철저한 차단방역으로 막아야”

농진청, 추석 명절 축산농장‧오염 우려지역 출입 자제 당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가을철 발생하는 전염병 피해 예방을 위해 축산농가에서 차단방역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대표적인 악성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는 해마다 발생하고 있으며, 올 봄에는 4년여 만에 구제역도 재발했다. 앞으로 가축 전염병의 추가 발생 가능성이 큰 만큼 농장에서 사전에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구제역은 백신접종을 철저히 하면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 성우는 정기접종을 연 2회 실시하고 송아지는 생후 8주령, 12주령에 백신을 접종해 항체가를 높여 면역을 생기게 한다.
사료, 가축, 알, 분뇨(슬러리) 차량은 농장 내부에 진입하지 않고 농장 밖에서 작업할 수 있도록 시설을 보완하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차량이 농장 안으로 들어올 때는 차량 내외부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돼지 사육 농가는 법령에 따라 방역 시설을 점검하고 농가 주변에 울타리를 설치, 야생동물의 접근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가금 농가는 철새에 의한 질병 전파를 막기 위해 철새도래지 방문을 피하고 다른 가금사육 농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농진청은 밝혔다.
축사를 출입하는 모든 사람은 축사 안팎으로 통과하는 공간에서 축사 전용 신발로 바꿔 신고 외부의 병원체를 차단토록 한다. 축종과 농장 시설에 따라 옷을 갈아입거나 2차 신발 교체를 추가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농진청은 “농장의 자체 방역 규칙은 모든 출입자에게 예외 없이 공통적으로 적용한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