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1.3℃
  • 천둥번개서울 11.5℃
  • 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6.8℃
  • 울산 17.3℃
  • 광주 13.7℃
  • 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6.3℃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한우소비 활성화 위한 해법 찾아라

한우협, “한우 장점 살려 잘 판매해달라”
유통인, “가격 저항력 커 극복 방안이 관건”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생산자와 유통업체가 한우산업의 발전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달 30일 서울 한양대 동문회관 H스퀘어 헤리티지홀에서 2018 한우유통바이어 전국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현장에는 한우생산자를 대표한 한우협회 임원들과 한우고기 유통업체 관계자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김홍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우 소비 활성화를 위해서 생산자들은 안전하면서 품질 좋은 한우고기를 생산하는 것에 최선을 다해야 하고, 유통업체에서는 소비자들에게 우리 한우고기의 장점을 부각해 잘 판매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오늘 이 자리는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소비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다. 가감 없는 의견 개진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유통업체 관계자들은 한우고기가 품질 면에서는 탁월한 면이 있지만 가격적인 면에서는 부담스러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한 관계자는 “한우=고품질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하지만 모든 한우가 그런 것은 아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실망감을 드러낼 때가 있다. 품질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는 것에 더욱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가격적으로 수입육과의 차이가 너무 크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을 가지기 어려운 상황이다. 등급을 넘어 맛의 차별화를 위한 생산단계와 가공·숙성 기술에 대한 연구와 관심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우고기 소비촉진을 위한 프로모션을 다양화 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우협회와 한우유통업체 상생의 틀(한우협회 황엽 전무), 미국HMR시장의 이해를 통한 국내시장전략(그랜드와이즈 lnc 손대홍 대표) 등의 주제발표에 이어 유통업체와 생산자가 함께하는 토론과 경청의 시간이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