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4.0℃
  • -강릉 3.7℃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많음대구 2.4℃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3.4℃
  • 구름많음부산 5.3℃
  • -고창 0.6℃
  • 흐림제주 7.2℃
  • -강화 -4.3℃
  • -보은 -0.1℃
  • -금산 0.5℃
  • -강진군 3.5℃
  • -경주시 3.7℃
  • -거제 4.1℃
기상청 제공

기획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농식품부 오순민 초대방역정책국장

‘국’ 신설, 가축 질병피해 최소화 해달라는 국민 염원

지난 8월 8일 축산·수의 산업계의 숙원사항으로 여겨졌던 중앙정부 내 ‘국’ 단위 방역조직이 생겨났다. 바로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이다. 오순민 초대 방역정책국장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지만, 그 보다는 오히려 책임감과 부담감이 더 크다고 밝혔다. 그는 당장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고병원성AI 등 악성가축질병을 막아내야 하고, 방역정책국 조직도 안정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순민 국장으로부터 방역 현황·방역정책국 사업 방향 등을 들어봤다.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위해 “무조건 AI 막는다” 각오 축산물 안전관리, 농식품부 권한·책임 강화해야 마땅 동약·수의 산업 육성…축산 동반산업 윈윈모델 발굴 방역은 축산발전 수단…역지사지 입장에서 정책 수립 ▶초대 방역정책국장에 되셨는데, 소감이 어떠세요. 개인적으로는 큰 영광입니다. 하지만 책임감과 부담감이 더 크게 다가옵니다. 방역정책국 신설과정에서 수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잖아요. 지난해 말부터 올 상반기까지 이어진 고병원성AI 상처가 워낙 컸습니다. 그 과정에서 방역조직을 확대해야 한다는 대내·외 요구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중앙정부내 ‘국’ 조직을 만들기가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 과정에서 ‘국’이 아니라 ‘심의관’이







‘종계 협동조합’ 설립 필요성 제안 종계부문의 발전방안으로 종계농협을 설립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대한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는 지난 6일 충남 천안 소재 승지원에서 종계부화위원회 소위원회 및 종계·부화산업 중장기발전대책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연구용역 보고서를 발표한 건국대학교 김정주 명예교수는 종계부문 발전방안으로 종계농협 설립을 제안했다. 축산업의 전업·규모화에 따라 품목축협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김정주 명예교수는 “전국 산란계를 중심으로 양계농협이 존재하지만 종계분야 협동조합 설립은 거론된 적이 없다. 현재 양봉, 치즈농협 등이 설립돼있는 점을 감안한다면 종계농협 설립 또한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며 “당사자인 종계농가들이 협동조합 결성 필요성을 원하고 있는지 여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국내 종계산업의 70%가 계열화사업체를 중심으로 운영된다는 것. 특히 계열화사업체가 직영농장을 통해 직접 종계를 사육하는 분위기가 보편화 되면서 기존 종계농가들의 입지가 계속 약화되는 실정이라 종계농협 설립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어 김 명예교수는 “축산계열화법 개정 등 계열화사업의 제도개선을 통한 발전방안이 필요하다”면서 “경자유전원칙의 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