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농식품부, 한우·낙농산업 중장기 발전대책 수립 착수

고비용 생산구조 개편…경쟁력 제고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한우와 낙농산업 중장기 발전 대책 마련에 착수하면서 관련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우인과 낙농인들은 오는 2026년 관세 철폐를 앞두고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각종 제도를 현실적으로 개선해 줄 것을 요망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생산자단체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T/F팀에서 지속가능한 한우와 낙농산업 발전 대책에 어떤 내용을 포함시킬 것인지를 놓고 수 차례 회의를 거듭하면서 오는 5월 중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그동안 한우와 낙농산업은 농가의 자구 노력, 국민소득향상 등의 영향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양적·질적으로 크게 성장했다.
쇠고기 1인당 소비량은 2000년 연간 4.1kg에서 2022년 14.9kg으로 3.6배 증가했으며, 낙농의 경우 유가공품 소비가 2001년 27.45kg에서 2022년 53.8kg으로 증가하는 등 소비구조 변화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이런 변화된 현실에 맞는 정책을 새롭게 수립할 계획이다.

 

>> 한우산업 
사육기간 단축·농가 농산부산물 사료 활용 확대
송아지생산안정제 현실적 개선…수급안정 도모

 

한우=한우의 경우 사육규모 증감 반복 등 수급 불안이 내재하고 있고 고비용 생산구조와 수입 쇠고기 무관세화 등이 위협 요소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장단기 수급조치를 체계적으로 추진토록 해 중장기 수급 안정을 추진하고 발동 조건을 맞추기 까다로워 유명무실한 제도로 여겨지고 있는 송아지생산안정제에 대한 개편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생산기반 강화를 위해 사료 효율이 높은 종축의 육성과 사육기간 단축 등을 추진하고 한우 농가에 농식품부산물사료 활용 확대를 유도하는 방안도 담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어 소비시장 활성화를 위해 숙성육 시장을 육성하고 친환경 한우 시장의 육성은 물론 수출시장 확대와 온라인 거래 등 유통부문 개선 역시 검토 중인 사안이다.

 

>> 낙농산업
소비 변화 대응 유지방·유성분 기준 인센티브 적용
로컬 유제품시장 육성·소분화로 치즈사업 활성화

 

낙농=낙농의 경우 소비구조 변화에 맞지 않는 흰우유 중심의 고비용 생산구조에 대한 개편이 한 걸음 더 나아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농식품부는 흰우유 중심의 생산이 국내산 우유의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생산기반을 위축시키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유지방·유성분 기준 등으로 인센티브에 대한 개편을 추진하고 로컬 유제품 시장을 육성하며 수요처 발굴을 위해 다양한 유제품 개발, 해외시장 개척 등을 추진하는 한편 치즈 소분 판매 허용 등 치즈 사업의 활성화를 유도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가 경쟁력 강화 및 수익성 제고, 신성장동력 확충 등을 통한 산업의 지속가능성 제고에 방점을 두고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5월 최종 발표 전까지 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쳐 안건들을 가다듬어 축산업의 발전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