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5℃
  • 맑음강릉 30.3℃
  • 연무서울 25.5℃
  • 맑음대전 27.5℃
  • 맑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8.3℃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6℃
  • 맑음고창 27.2℃
  • 흐림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3.4℃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료 조단백질 1% 낮추면 질소 배출량 10% 감소

  • 등록 2023.07.20 13:18:23

[축산신문]

 

이경우 교수(건국대학교 동물자원과학과)

 

매년 6∼7월은 국내·외에서 축산 관련 학회가 개최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축산 학회의 역할은 정기학술대회 등을 통해 축산 기술을 발전·보급하고 축산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올해 7월 초에 개최된 한국축산학회 정기학술대회는 “저탄소 친환경 축산”이라는 주제로 3일간 진행되었다. 학회 주제에서 나와 있듯이 축산에 대해 잘못되고 과장된 탄소 배출 문제를 바로 잡고 축산이 환경을 살린다는 것을 올바르게 알리고자 노력하였다.
이러한 배경에는 국내 축산업이 직면한 도전과제인 기후변화, 축산냄새 민원 증가, 환경오염 등을 해결하는 것이 지속 가능한 축산에 선결 조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에 축산환경관리원과 함께 실시한 축산환경실태조사에서 가축 사육두수가 꾸준하게 증가하면서 가축분뇨도 연간 총 5천만 톤이 발생했으며 이는 2012년 대비 10.4% 정도 증가하였다고 하였다. 
가축분뇨는 대부분 퇴·액비로 만들어져 농경지에 살포되며 일부분은 정화처리 되지만, 농경지는 동기간에 13.4% 정도 감소하는 추세를 나타내었다. 따라서 분뇨로 배출되는 질소와 인과 같은 양분 함량을 낮추는 노력이 더 필요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축산분뇨 발생량을 줄이거나 축산분뇨에 의한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가축사육 마릿수를 줄이는 것은 해결책이 아님을 누구나 알고 있다. 축산분야에서는 선제적으로 분뇨 내 질소 또는 인 배출량을 낮춰 결과적으로 환경유입량을 낮추려고 노력하고 있다. 
가장 큰 노력이 가축 사료 내 성분등록 사항에 대한 법규의 제·개정을 들 수 있다.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가축 사료에 영양소 함량을 표시하여 소비자인 농장주가 생산 목적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특히, 사료 내 조단백질은 최소치로 표기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가축분뇨 내 질소를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 제한 기준을 최대치로 나타내도록 제정하고 지속적인 개정으로 최대치 수준을 줄여나가고 있는 점이다. 이러한 규정이 가능한 배경에는 가축 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 1%를 낮추면 분변 질소 배출량이 10% 감소한다는 연구에 기반을 두고 있다. 결국, 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낮추면 낮출수록 질소 배출량은 확연하여 줄여나갈 수 있다. 
단백질은 가축의 건강과 생산성에 꼭 필요한 영양소로 체내에서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기에 어쩌면 내 농장에서 사용하는 사료의 선택 기준이 조단백질 함량이 높은 사료가 될 수 있다. 물론 이 방식이 완전히 틀렸다고 할 수는 없지만, 전적으로 맞는다고도 할 수 없다. 
‘조단백질’만으로는 가축이 필요로 하는 아미노산을 충분히 공급하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기 때문이며, 이는 가축에게 조단백질보다는 아미노산을 요구량에 맞게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사료 조단백질 함량이 낮아지면 사료에 아미노산을 추가로 첨가해주기에 오히려 아미노산의 이용성은 높아지는 게 사실이다. 그런데도 사료를 구매하고 사용하는 소비자인 축산 농가에서 조단백질 함량을 사료 품질과 선택의 절대적인 기준으로 사용한다면 어떻게 될까? 사료의 품질은 조단백질 함량이라기보다는 가축이 필요로 하는 아미노산이다. 
이제부터라도 조단백질은 사료의 품질의 절대적인 지표가 아님을 인식하고 가축의 사육 단계에 필요한 아미노산 함량을 이해하도록 하자. 이러한 노력의 결실은 결국 농가의 생산비를 낮춰 농가 소득으로 이어지고 넓게는 친환경 축산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