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9.3℃
  • 박무대구 16.0℃
  • 맑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1.5℃
  • 맑음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0.8℃
  • 흐림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9.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22.7℃
  • 구름조금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축산관련단체협의회 이승호 회장

축산 공익적 기능 고려 않는 정책 바로 잡을 것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무분별 규제 대응·축산물 관리업무 농식품부 일원화 주력

대선후보 공약에 지속가능한 축산 비전 제시토록 역량 집중


“축산업의 공익적 기능과 역할을 도외시한 채 현장과 소통하지 않는 정부 정책을 바로 잡는 데 주력하겠다.”

지난 4월 22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이하 축단협)의 새로운 수장으로 추대된 이승호 회장(한국낙농육우협회장)이 밝힌 포부다. 이를 위해 전임 축단협 회장들이 일궈온 축단협의 대응 시스템을 계승·발전시키고, 소통과 단합의 리더십으로 현안 문제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이승호 회장.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변화 속에서 FTA에 따른 축산물 관세 제로화까지 예정돼 있는 가운데 가축분뇨, 방역, 축산물 안전성 등과 관련된 무분별한 규제 강화가 축산인의 발목을 잡고 있는 현실에 주목했다. 

이 회장은 “정부가 규제 정책을 시행함에 있어 축산업의 공익적 기능과 역할을 고려하지 않고, 현장과 소통하지 않은 정책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축단협이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과제로 꼽았다. 

이에 무분별한 방역정책 및 가축분뇨·냄새 등 환경규제 강화에 대한 대응 논리를 철저하게 마련해 맞서며, 축산물 안전 관리 업무의 농식품부 일원화와 같이 축산업 기반 유지를 위한 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축산업 기반 유지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이 대선후보들의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조직의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업·농촌 경제의 중요한 버팀목인 축산업이 중대 기로에 서있는 만큼 한국축산이 밝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축산인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FTA 체결로 인한 축산물 수입 확대, 구제역· AI 등 가축전염병 발생, 미허가축사 적법화 등 지난 10여년을 돌이켜 보면 우리 축산업 역사에 있어서 경험해보지 못한 어려움이 연속해서 닥쳤다. 하지만 이러한 숱한 현안들을 축단협을 중심으로 슬기롭게 헤쳐온 만큼 앞으로 축산업의 명운을 결정지을 문제 해결을 위해 축산단체 모두의 지혜와 결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두 명이 원해서 도모하는 일은 실패하지 않는다’라는 라틴 속담이 있듯이 뜻을 함께 하는 사람들이 뭉치면 어떤 일이라도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소외되는 축종이나 단체가 없도록 두루두루 살피고 축산단체의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면서, 대외활동을 강화해 축단협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