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6.8℃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5.8℃
  • 맑음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6.0℃
  • 맑음부산 21.8℃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6.7℃
  • 맑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24.0℃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선진국 수준 생산성…삼득GGP 유전자 F1 내달 분양

농협종돈개량사업소, “이유 14.2두 총산 17.7두 기록”
CNPS 시장점유율 40% 달성 양돈조합 패커 완성 뒷받침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종돈 협력GGP인 삼득농장(대표 권태환)이 지난달 총산 17.7두, 이유 14.2두를 달성했다. 농협종돈은 캐나다 제네수스에서 도입한 원종돈이 캐나다 현지농장과 동일한 위생상태(PRRS, 유행성폐렴, 흉막폐렴 음성)를 유지하고 있는 삼득농장의 유전자원으로 생산된 F1 후보돈을 6월부터 본격적으로 조합원에게 분양할 계획이다. 분양될 후보돈의 주요 특징에 대해선 초다산성, 강건성을 겸비해 국내 환경에 잘 적응될 수 있도록 지속 개량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종돈개량사업소(소장 김경태)는 최근 삼득농장의 4월 성적에 대한 시상도 했다.
삼득농장(모돈 350두 규모)은 2017년 개장한 3주간 그룹관리 GGP농장(핵돈군농장)으로 지속적인 개량과 다산성 모돈 맞춤형 사양관리를 통해 지난해 총산 평균 15.8두, 이유 11.9두 기록했다. 2019년 현재 매 그룹 총산 16두 이상(평균 16.9두), 이유 13두 이상 (평균 13.6두)을 기록 중이다.
삼득농장의 성적비결에 대해 농협종돈은 캐나다 현지농장과 동일한 위생상태 유지에 더해 종돈개량사업소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차단방역과 주기적인 질병 모니터링, 주인의식을 가진 직원들의 철저한 농장관리, 다산성 모돈에 맞는 교배, 분만, 자돈관리, 농협사료에서 균일하게 품질 관리된 사료 공급 등 맞춤형 사양관리를 꼽았다. 특히 2017년 양돈을 처음 시작한 삼득농장 권태환 대표가 우리나라 기후에 맞춰 4계절 내내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는 과감한 시설투자를 통해 혹서기에도 안정적으로 농장 운영이 가능한 점도 들었다.
농협종돈 김경태 소장은 “삼득GGP농장의 유전자원으로 생산된 F1 후보돈을 다음달부터 조합원들에 본격적으로 분양한다. 지속적인 개량을 통해 생산성이 우수하고 강건한 종돈을 공급해 양돈농가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농가소득을 향상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했다.
김 소장은 “특히 CNPS(협동조합종돈개량네트워크)의 확대, 발전을 통해 농협종돈(CNPS)이 국내 종돈시장 MS 40%(농협종돈, 가야육종, 제주도니)를 달성해 양돈조합 패커 완성을 뒷받침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