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조금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22.1℃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300자 발언대

깨끗하고 냄새 없는 농장, 기본과 원칙 준수에 있다

[축산신문]

김명국 팀장(농협친환경축산팀)

 

 우리 축산업은  구성원들의 피눈물 나는 노력으로 FTA, 질병 등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농촌경제를 이끌어가는 선도 산업으로 눈부시게 성장했다.
반면 가축분뇨 처리문제와 축산냄새 등 환경 문제로 인해 지역사회의 영향을 고려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축산환경 개선 실천은 결코 외면할 수 없는 필수 과제이다.
깨끗하고 냄새 없는 우수농장의 공통 비결은 원칙을 준수하고 기본에 충실함에 있다고 생각한다. 우수농장은 입구에서부터 방역관리가 철저하고, 사양관리에서 가축분뇨 처리까지 원칙에 충실하려 노력한다. 특별한 기술 보다 기본에 충실한 사양관리가 건강한 가축을 생산하고 냄새를 줄일 수 있는 비결이라고 한다.
정부와 농협은 농가의 자발적 실천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매월 두 번째 수요일 ‘축산환경개선의 날’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농가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으로 환경과 공존하는 축산, 주민·사회와 더불어 사는 축산으로 변화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