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6.8℃
  • -강릉 10.2℃
  • 구름많음서울 17.5℃
  • 대전 20.4℃
  • 흐림대구 13.5℃
  • 흐림울산 12.8℃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13.9℃
  • -고창 16.4℃
  • 박무제주 19.6℃
  • -강화 18.4℃
  • -보은 19.7℃
  • -금산 21.0℃
  • -강진군 21.5℃
  • -경주시 12.3℃
  • -거제 14.8℃
기상청 제공

혁신과제 발굴 위한 현장경영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경제지주 김태환 축산대표가 변화와 혁신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현장경영을 했다.
김태환 대표는 이날 경기 안성 소재 축산경제 사업장인 안성팜랜드와 축산연구원, 축산물위생교육원, 농협사료 경기지사를 잇달아 방문했다.
농협경제지주는 축산경제의 사업방향의 변화와 조직혁신을 통한 축산농가 소득증진 방안을 찾기 위한 현장경영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안성팜랜드에서 4~5월 성수기 준비상황을 보고받고 “농축산업의 소중한 가치를 고객들이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안성팜랜드가 콘텐츠를 잘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고객들이 바라는 사항이 있으면, 빠르게 반영시켜 농축산 테마파크의 표본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축산연구원을 방문<사진>해 잔류농약 검사 업무 등을 직접 점검하고 “살충제 계란 파동 이전부터 계란의 농약검사를 선도적으로 실시했던 축산연구원이 앞으로도 국내산 축산물의 안전성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대표는 축산물위생교육원에서는 “어느 때보다 위생·안전이 중요시되고 있다. 교육을 받는 마트 및 정육점 직원, 식육기사들이 좀 더 위생·안전에 대해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점검하라”고 강조했다.
농협사료 경기지사에서 김 대표는 방역상황과 운반차량을 살피고 “단순히 사료를 공급하는 범위를 넘어서 농가가 구제역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찰해 구제역이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김태환 대표는 현장경영을 마치면서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농협경제지주와 축산업 전반의 변화 및 발전과제를 발굴할 생각이다. 이를 통해 축산의 부가가치를 높여 나가는데 농협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