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7.2℃
  • -강릉 11.8℃
  • 황사서울 7.4℃
  • 황사대전 12.4℃
  • 황사대구 15.4℃
  • 황사울산 14.1℃
  • 황사광주 10.7℃
  • 황사부산 15.5℃
  • -고창 8.5℃
  • 연무제주 12.8℃
  • -강화 7.6℃
  • -보은 12.4℃
  • -금산 11.4℃
  • -강진군 11.4℃
  • -경주시 15.4℃
  • -거제 16.2℃
기상청 제공

혁신과제 발굴 위한 현장경영

농협경제지주 김태환 축산대표가 변화와 혁신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현장경영을 했다.
김태환 대표는 이날 경기 안성 소재 축산경제 사업장인 안성팜랜드와 축산연구원, 축산물위생교육원, 농협사료 경기지사를 잇달아 방문했다.
농협경제지주는 축산경제의 사업방향의 변화와 조직혁신을 통한 축산농가 소득증진 방안을 찾기 위한 현장경영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안성팜랜드에서 4~5월 성수기 준비상황을 보고받고 “농축산업의 소중한 가치를 고객들이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안성팜랜드가 콘텐츠를 잘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고객들이 바라는 사항이 있으면, 빠르게 반영시켜 농축산 테마파크의 표본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축산연구원을 방문<사진>해 잔류농약 검사 업무 등을 직접 점검하고 “살충제 계란 파동 이전부터 계란의 농약검사를 선도적으로 실시했던 축산연구원이 앞으로도 국내산 축산물의 안전성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대표는 축산물위생교육원에서는 “어느 때보다 위생·안전이 중요시되고 있다. 교육을 받는 마트 및 정육점 직원, 식육기사들이 좀 더 위생·안전에 대해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점검하라”고 강조했다.
농협사료 경기지사에서 김 대표는 방역상황과 운반차량을 살피고 “단순히 사료를 공급하는 범위를 넘어서 농가가 구제역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찰해 구제역이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김태환 대표는 현장경영을 마치면서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농협경제지주와 축산업 전반의 변화 및 발전과제를 발굴할 생각이다. 이를 통해 축산의 부가가치를 높여 나가는데 농협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탄탄한 조직력 기반 전국 최고 지부로” 전국한우협회 논산시지부(지부장 김용민)는 지난달 27일 논산시 NS웨딩홀에서 임영봉 논산축협장, 김경주 논산시축산자원과장, 최명식 한우협회 충남도지회장을 비롯한 내빈과 30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7차 정기총회<사진>를 열어 지난해 결산보고서와 올해 사업계획서를 원안대로 의결했다. 또한 올해 사업방향을 확정한 후 회원들의 화합과 참여로 전국 최고의 지부로 만들기로 결의했다. 김용민 지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에는 딸기축제장·육군훈련소·양촌곶감축제장에서 무료시식회와 판촉행사를 실시해서 논산한우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고 소비촉진 성과를 거뒀다”며“올해에도 논산시 한우인을 대변하고 회원에게 도움이 되는 지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영봉 논산축협 조합장은 축사에서 “한우산업을 비롯한 우리 축산업이 지속 성장 발전할 수 있기 위해선 무허가축사 적법화라는 현안을 반드시 넘어야한다”며 “한우인의 화합을 다지고 한우산업을 농촌의 희망으로 만들어 후대에 물려주자”고 당부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논산시 축산자원과 전종훈 주무관·김경희 주무관과 논산축협 김태성 주임을 비롯한 유관기관 관계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한 정관을 개정해서 지부장


제주·용인 악취관리지역 지정 논란 법조계 “법적 기준 조차 미달” 국민여론, 판결 영향 가능성 범 축산업계 관심·협조 필요 제주도와 용인시의 양돈장 무더기 악취관리지역 지정 및 지정예고와 관련, 그 법률적 근거가 되고 있는 악취방지법의 하위법령 미비와 절차상 하자에 따른 효력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물론 일부 법조계 관계자나 행정기관에서는 보다 적극적으로 관련 법률을 해석할 경우 충분히 이들 지역의 악취관리지역 지정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전제조건 충족 못해 하지만 이러한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다고 해도 제주도와 용인 양돈장에 대한 악취관리지역 지정은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법률 자체에 문제가 없다는 이들의 주장을 종합해 보면 악취관리지역 지정은 우선 1년 이상 민원이 있어야 하고, 배출기준을 초과하는 지역이라는 전제조건 만족시 ‘악취관리지역 외의 지역에서 악취배출시설 신고’ 방법 등을 명시한 악취방지법 제8조2의 제2항에 따라 신고대상 시설이 지정돼야 한다. 이어 행정에선 이들 신고대상시설에 대해 6개월 이내 저감계획서를 제출받고 1년 이내에 저감시설 설치를 운영토록 하되 분기별 악취조사를 실시, 기준 초과시 개선명령, 과태료 등을 부과해야 한다. 그래도 악취

식용란선별포장법 시행 1년 유예 됐지만… 생산농가 "GP 센터 등 인프라 미흡…혼선 우려” 유통업계 "기존 시설 용도변경 어렵고 투자 막막” 동물복지 계란 사실상 판로 막혀 정책 역행 지적도 당초 이달 25일부터 시행예정이었던 식용란선별포장업 적용이 1년간 유예됐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현 실정을 고려할 때 내년부터 식용란선별포장법을 시행하는 것은 무리라며 유예기간을 확대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안전한 계란의 유통과 관리를 통해 위생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정부가 마련한 식용란선별포장업은 법이 신설될 때부터 실효성 논란이 있어왔다. 생산자 측은 “시행 1년여를 앞둔 시점임에도 불구, GP(계란유통센터) 기반시설 부족 등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황이라 예정대로 법 시행 시 계란시장에 혼란을 가져 올 것”이라며 우려한다. 유통업계서도 “식용란선별포장업이 신설될 경우 이에 부합하는 시설을 마련하는데 만도 엄청난 자금이 소요된다”며 “소규모의 유통 상인들은 생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했다”고 토로했다. 식용란선별포장업은 계란의 위생관리를 위해 선별·세척·건조·살균, 난각표시, 포장 등 식용란의 선별·포장 과정 전반을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업종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살충제 검출 등 부적합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