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구름조금동두천 21.6℃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0.2℃
  • 구름조금대전 23.1℃
  • 맑음대구 25.8℃
  • 맑음울산 25.3℃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3.2℃
  • 맑음강진군 24.0℃
  • 맑음경주시 26.0℃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만장일치 재추대된 축산관련단체협의회 문정진 회장

막중한 책임감 갖고 공동의 선 향해 매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분야별 분과위 구성…축종·품목별 현안 대응
축산업 위상 걸맞은 정부조직 확대에도 주력


“산적한 축산 현안이 눈앞에 있어 어깨가 무겁습니다. 지속 발전 가능한 축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논의하고 협력하며 행동할 것입니다.”
지난달 27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의 수장으로 재추대된 문정진 회장(한국토종닭협회장). 그는 27개 축산단체로 구성된 축단협 회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사명감을 갖고 축산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연임의 각오를 밝힌다.
“회원단체장들께서 만장일치로 중책을 맡겨주셔서 어깨가 더 무겁다”는 문정진 회장은 “기대에 어긋나지 않으면서 초심을 잃지 않고 공동의 선을 향해 나아갈 작정”이라고 말한다.
문 회장은 축산 규제, 시장 개방 등 축산업을 위협하는 현안을 조목조목 꼽으면서 “극복하기 어려운 장애물이 우리 앞을 가로막고 있을수록 축산조직 전체가 결집한다면 어려운 현실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생긴다”면서 화합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문 회장은 “축단협의 단합과 함께 하나로 된 축산업계의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빠른 시일내 대표자 회의를 개최해 조직, 회칙 등 미진한 부분에 대해 갈무리 하고, 긴박한 현안과제에 조직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축종별 단체, 유통, 사료, 동물약품, 정책 등 분야별로 분과위원회를 구성할 계획도 갖고 있다”고 귀띔한다.
아울러 각 회원단체 임직원의 복지도 고려한 축산회관의 세종시 이전과 함께 축산업의 위치에 걸맞는 정부 조직확대에도 적극 나설 것임을 밝힌다.
“후손들에게 물려줄 가치가 있는 축산업을 지킬 수 있도록 축산업계에 산적한 문제를 해결, 회원 단체들의 권익보호에 노력할 것”이라는 의지를 다지는 문 회장의 강력한 메시지에 축산업계에서 거는 기대가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