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설

축산관련단체협의회(축단협)가 지난 16일 문정진 토종닭협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로써 물밑 갈등을 증폭시켰던 회장선출 문제는 일단락 된 셈이다. 물론 회장선출이 일단락됐다고 해서 끝은 아니다. 오히려 더 큰 문제는 지금부터라고도 할 수 있다.
축단협회장은 대단한 명예나 경제적 보수가 따르는 자리가 아니다. 직무성격상 봉사직일 수밖에 없는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인 사실은 그 자체만으로도 갈등의 씨앗이지만 단체 간 의견대립으로 사사건건 갈등을 빚어 왔던 축단협의 지난날에 비춰 볼 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새 회장선출을 마친 축단협에 대한 우려의 시각은 축단협이 그동안 보여준 행태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구성단체들의 냉철한 인식이 요구되고 있다.
우선 새 축단협회장의 자세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회장선출이 뜻있는 축산인들의 염원처럼 합의추대가 아닌 경선이었다는 점에서 축산은 물론 관련업계를 모두 아우르는 포용의 리더십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것이다. 축단협회장이 헌신적 봉사자의 자세로 포용의 리더십을 발휘할 때 축단협은 축산업과 관련업계의 대표기구로 자리매김하며 본연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축단협은 현실적으로 생산자단체 그중에서도 주요 축종단체의 역할과 비중이 부각될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전후방에서 축산을 뒷받침하는 관련업계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그동안 전후방산업을 대변하는 관련단체들 사이에서 표출되었던 불만은 소외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봐야 한다.
축산업이 처한 현실을 감안할 때 축단협은 축산 및 관련업계를 모두 아우르며 이익을 대변해야 할 명실상부한 대표기구로 거듭나야 한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선결해야 할 과제는 축단협 내부의 반목과 불화를 어떤 식으로든 해소해야 할 것이다.
현재 우리 축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현실은 결코 녹록하지가 않다. 당면한 한·미FTA재협상은 방향이 어디로 잡힐지 모르는 상황이며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는 이대로 갈 경우 축산현장이 초토화될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여기에다 지자체마다 축산을 규제하는 조례제정에 나서고 정부의 정책도 우호적이지가 않은 것이 사실이다. 현실이 얼마나 어렵고 강퍅하면 축산인들 사이에서 “축산이 무슨 적폐냐”는 볼멘 목소리가 터져 나오겠는가.
이처럼 엄중한 현실을 헤쳐 나갈 수 있는 동력은 축산업 내부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 그것은 축산 및 관련업계가 축단협을 중심으로 단합하고 중지를 모아 함께 나갈 때 생길 수 있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의견충돌이 축단협이라는 협의체에서 걸러지지 않고 반목과 불화로 이어진다면 이것이야 말로 ‘적폐’가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작금의 엄중한 현실을 감안할 때 축단협을 이끌어갈 새 회장과 축단협 구성단체들에 쏠리는 축산인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 보다도 클 수밖에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자 한다.



제주도 “사육두수 총량제 도입” 숨골에 대한 가축분뇨 불법배출 사태를 계기로 강력한 행정규제와 함께 15년만에 육지생산 돼지고기의 반입을 허용한 제주도가 이번엔 ‘사육두수 총량제’를 예고하고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 19일 도내 양돈산업 체질 개선을 위해 축산악취 개선 및 분뇨처리에 올인, 각종 환경문제 재발방지를 위한 규제강화로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그 실행방안으로 이전에 제시한 대책의 구체적인 실행방안과 함께 새로운 규제 계획을 내놓았다. 이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분뇨배출량 대비 농가별로 사육두수를 제한하는 ‘사육두수 총량제’의 도입이다. 농가별 가축사육두수를 현지 조사, 배출되는 가축분뇨를 안전하게 처리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가축분뇨 무단방류농가에 대한 축산업 허가취소 계획도 예정대로 강행, 농림축산식품부에 축산법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또 축산업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개정을 통해 가축분뇨 관련 행정처분 농가와 악취 개선명령 불이행 농가에 대해서는 1차적으로 10년, 2차로는 영구적으로 예산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생산자단체에 대한 의견수렴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를 전제하기는 했지만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 사육돼지의 도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