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3.4℃
  • -강릉 11.0℃
  • 서울 16.6℃
  • 흐림대전 21.2℃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4.3℃
  • 박무광주 21.8℃
  • 부산 16.8℃
  • -고창 20.1℃
  • 박무제주 22.8℃
  • -강화 14.8℃
  • -보은 21.0℃
  • -금산 22.5℃
  • -강진군 24.3℃
  • -경주시 14.9℃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사설

축산관련단체협의회(축단협)가 지난 16일 문정진 토종닭협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로써 물밑 갈등을 증폭시켰던 회장선출 문제는 일단락 된 셈이다. 물론 회장선출이 일단락됐다고 해서 끝은 아니다. 오히려 더 큰 문제는 지금부터라고도 할 수 있다.
축단협회장은 대단한 명예나 경제적 보수가 따르는 자리가 아니다. 직무성격상 봉사직일 수밖에 없는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인 사실은 그 자체만으로도 갈등의 씨앗이지만 단체 간 의견대립으로 사사건건 갈등을 빚어 왔던 축단협의 지난날에 비춰 볼 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새 회장선출을 마친 축단협에 대한 우려의 시각은 축단협이 그동안 보여준 행태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구성단체들의 냉철한 인식이 요구되고 있다.
우선 새 축단협회장의 자세와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회장선출이 뜻있는 축산인들의 염원처럼 합의추대가 아닌 경선이었다는 점에서 축산은 물론 관련업계를 모두 아우르는 포용의 리더십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것이다. 축단협회장이 헌신적 봉사자의 자세로 포용의 리더십을 발휘할 때 축단협은 축산업과 관련업계의 대표기구로 자리매김하며 본연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축단협은 현실적으로 생산자단체 그중에서도 주요 축종단체의 역할과 비중이 부각될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전후방에서 축산을 뒷받침하는 관련업계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그동안 전후방산업을 대변하는 관련단체들 사이에서 표출되었던 불만은 소외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봐야 한다.
축산업이 처한 현실을 감안할 때 축단협은 축산 및 관련업계를 모두 아우르며 이익을 대변해야 할 명실상부한 대표기구로 거듭나야 한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선결해야 할 과제는 축단협 내부의 반목과 불화를 어떤 식으로든 해소해야 할 것이다.
현재 우리 축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현실은 결코 녹록하지가 않다. 당면한 한·미FTA재협상은 방향이 어디로 잡힐지 모르는 상황이며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는 이대로 갈 경우 축산현장이 초토화될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여기에다 지자체마다 축산을 규제하는 조례제정에 나서고 정부의 정책도 우호적이지가 않은 것이 사실이다. 현실이 얼마나 어렵고 강퍅하면 축산인들 사이에서 “축산이 무슨 적폐냐”는 볼멘 목소리가 터져 나오겠는가.
이처럼 엄중한 현실을 헤쳐 나갈 수 있는 동력은 축산업 내부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 그것은 축산 및 관련업계가 축단협을 중심으로 단합하고 중지를 모아 함께 나갈 때 생길 수 있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의견충돌이 축단협이라는 협의체에서 걸러지지 않고 반목과 불화로 이어진다면 이것이야 말로 ‘적폐’가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작금의 엄중한 현실을 감안할 때 축단협을 이끌어갈 새 회장과 축단협 구성단체들에 쏠리는 축산인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 보다도 클 수밖에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자 한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