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가금

하림 삼계탕, EU시장 진출 도전장

 

 

농식품부와 간담회 갖고 수출 확대방안 논의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이 정부와 함께 삼계탕으로 유럽의 문을 두드린다.

 

종합식품기업 ㈜하림(대표 정호석)이 유럽연합(EU)에 삼계탕을 수출키 위한 준비에 한창인 가운데 지난 20일 농림축산식품부 권재한 농업혁신정책실장 일행이 전북 익산 본사를 방문해 수출 확대 방안 등을 논의, 수출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날 권재한 실장은 전북특별자치도,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하림 익산공장 현장을 둘러보고, 이후 이어진 간담회 자리에서 하림의 삼계탕 수출 성과와 향후 수출 계획, 애로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는 지난 2월말 농식품부가 발표한 케이푸드 플러스(K-Food+) 수출혁신 전략에 따라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해소키 위함이다.

 

간담회서 박준호 하림 가공식품대표는 “농식품부의 지속적인노력으로 지난해 12월 유럽연합(EU) 수출을 위한 삼계탕에 대해 검역 협상이 타결된 점은 향후 시장 다변화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하림은 EU 삼계탕 초도 수출 준비에 한창”이라며 “앞으로 안정적인 수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위생 기준과 세부 사항에 대해 정부가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수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상명 하림산업 공장장은 “하림은 삼계탕 외에도 쌀라면 등 가공제품의 해외 시장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중”이라며 “고기 성분이 포함된 가공식품도 미국으로 수출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권재한 실장은 “수출 마케팅, 해외 시장 정보 제공, 현지 유력 바이어 발굴 등 지원과 관심은 물론, 정부 간 검역 이슈 등 수출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며 “수출시장 확대를 위해 현지화 제품 개발, 주요 유력 매장 입점 확대 등 신시장 개척 노력과 동시에 국내 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하림은 지난 2014년 처음으로 미국에 삼계탕을 수출한 이후, 현재 미국 시장 삼계탕 수출의 3/4를 점유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삼계탕의 수출액 1천660만불(한화 약222억6천60만원) 중 740만달러(44.5%)를 수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삼계탕뿐만 아니라 라면 제품 수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