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24 (수)

  •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2.1℃
  • 구름많음광주 15.3℃
  • 맑음부산 17.1℃
  • 구름조금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5.6℃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거점소독시설 반드시 개선을”

종돈생산자협 이사회, 정부에 재차 건의키로
생축차량 오염 위험 더 높아…현실적 대책 시급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종돈업계가 거점소독시설 운영 개선을 거듭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종돈생산자협회(회장 민동수)는 최근 대전 유성에서 `23년 제1차 이사회를 갖고 올해 사업계획안을 마련하는 한편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참석자들은 잇따른 양돈장 ASF 발생으로 인한 이동제한으로 종돈분양에 심각한 차질을 입고 있는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출했다.

특히 종돈(생축) 차량의 거점소독시설 통과 과정에서 오히려 다양한 가축질병 오염의 위험성이 더 크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그 개선대책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위험요소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현실적인 거점소독시설 운영방안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종돈생산자협회 박주완(주식회사 선진) 이사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표창 전달식<사진>도 이뤄졌다.

민동수 회장은 이날 오랜만에 대면 회의가 이뤄졌다. 그동안 코로나사태 등의 영향으로 제약을 받아왔던 협회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며 회원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