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5.7℃
  • 구름조금강릉 13.3℃
  • 서울 6.8℃
  • 대전 8.9℃
  • 박무대구 8.9℃
  • 흐림울산 11.7℃
  • 광주 9.1℃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8.3℃
  • 흐림제주 12.7℃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2℃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사설

<데스크 단상>가짜고기의 공격

[축산신문]

김영란 편집국장

가짜고기(대체단백질)가 진짜고기를 공격하고 나서자 일부 소비자들은 진짜보다 가짜에 더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가짜고기의 설명이 진짜고기보다 더 건강에 좋을 듯 하기 때문인데다 환경을 해치지 않는다는 이유다. 여기에다 동물윤리, 세계적 식량부족 문제 해결 등까지도 들고 나온다.
진짜고기를 만들어 내기까지 적지 않은 과정을 거치면서 불가피하게 생겨나는 냄새와 가축질병 발생으로 인한 친환경적이지 못하다거나 동물성단백질이 성인병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등의 올바르지 못한 가짜가 진짜를 덮친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진짜가 가짜를 반드시 이긴다는 법은 없다. 진짜고기 시장이 붕괴되고 나서야 그 때 가짜에게 속았다고 알았다한들 이미 때는 늦으리.
그러면 지금부터 진짜고기를 만들어내는 범축산인들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
우선 콩고기, 두부고기 등 식물성 식품에 ‘고기’라는 단어를 쓰지 못하게 해야 한다. 용어의 정리가 필요하다. 콩으로 고기맛을 낸 것에 불과한데 어찌 ‘고기’라는 단어를 쓸 수 있다는 말인가. 식용곤충, 배양육으로 만들어낸 가짜고기에 대한 용어는 어떻게 할 것인가. 식육(고기)은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동물성 원료의 지육, 정육, 내장, 그 밖의 부분으로 정의되어 있다. 이에 부합하지 않음에도 ‘고기’라는 단어를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것에 대한 제도적 장치 마련이 요구된다.
이에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과연 가짜고기가 안전하면서 건강한 식품인가하는 것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대표적인 가짜고기로 알려진 ‘비욘드 미트’와 ‘임파서블 미트’의 배합비를 보면 상당량의 첨가제와 높은 포화지방 및 염농도로 인간의 건강에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럼에도 이제 우리의 뜻과는 관계없이 가짜고기는 시대 흐름을 탔다. 우리 축산업계는 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때다. 농협축산경제,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축산학회, 축산관련기업 등 범축산업계가 하나가 되어 방안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되게 됐다.
‘지금이 순금보다 더 귀중하다’는 말이 있듯이 ‘지금’ 바로 시작해 보자. 가짜고기 대응을.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