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14.8℃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6.8℃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도축장 구조조정 재추진 여론 커진다

지역별 수수료 편차 커…구조조정 미흡지역 적자 ‘허덕’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자금규모 확대·신규진입 방지…제도보완 후 추진 공감대

협의회, 이사회 통해 충분히 논의후 여부·방법 결정 계획

도축장 구조조정을 재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
도축장구조조정추진협의회(이사장 김명규)는 지난 2월 26일 대전에 있는 호텔인터시티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열고, 올해 사업계획 등을 심의·의결했다.
협의회는 올해 주요사업으로 폐업 도축장 관리, 해외 연수 등을 진행키로 했다.
협의회에서는 ‘구조조정 자금을 지급받고 폐업한 도축장은 폐업한 날로부터 10년 동안 같은 장소에서 도축업을 할 수 없다’는 도축장구조조정법에 의거해 폐업 도축장에 대해 재영업 여부를 관리하고 있다.
협의회는 이날 총 17개소 폐업 도축장 가운데 1개소 즉 피앤엠영농조합법인의 경우 2013년 12월 폐업했지만 같은 장소(경남 함양군)에서 (주)장현이라는 이름으로 영업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도축장은 축종이 염소에 한정된 사례라며 앞으로 축종 변경 또는 추가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요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협의회는 이밖에 올 하반기 일본 도축관련 기관과 도축장을 방문해 일본 도축산업 현황을 파악하고 구조조정 사례, 효과분석 등을 살핀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도축장 구조조정을 재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흘러나왔다.
김승언 삼국산업 대표는 “광주·전남 지역에만 13개 도축장이 있다. 하지만 이 지역 도축물량을 감안할 경우 5개 도축장이면 충분하다. 도축장 사이 출혈경쟁 때문에 돼지 도축수수료가 마리당 1만원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이러한 폐해를 막으려면 도축장 구조조정이 필수다. 구조조정 자금을 확대·조성해 지난번보다 두배 가량 늘린 도축장당 30억~50억원 자금으로 구조조정 사업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정희 우진산업 대표는 “도축장 구조조정 사업이 만료된 이후 전북, 충남 지역 등에 거대자본 도축장이 들어섰다. 거대자본 도축장이 이마트라면, 현 도축장은 재래시장이다. 해당 지역 도축장들은 구조조정 이전 상태로 되돌아갔다. 쫒겨날 처지에 몰렸다”며 구조조정 재추진을 통해 삶의 터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혁수 민속엘피씨 대표는 도축장 구조조정 재추진에 동의한다면서 “현 시점에서 도축장 구조조정 재추진이 자칫 거대자본 도축장의 먹이사슬에 갇히는 빌미가 될까 우려스럽다. 기존 도축장 확대방안을 추가하는 등 그 방법을 손질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김명규 이사장은 “도축장 구조조정이 잘 이뤄진 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도축장 경영 사정이 낫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지역은 여전히 적자 구덩이에서 헤매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 뿐이 아니다”며 도축장 구조조정 필요성에 손을 들어줬다.
이어 “다만 도축장 구조조정이 더 큰 효과를 거두려면 도축장 신규 진입을 막을 제도적 장치들이 마련돼야 한다. 예를 들어 과반수 찬성 등이 있다. 시행착오를 줄여야 한다”며 향후 이사회 등에서 도축장 구조조정 재추진 여부와 그 방법 등을 충분히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