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8℃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축산경마산업 비대위, 온라인 마권 발매 입법 시행 촉구

농식품부·국회서 릴레이 시위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축산경마산업 비상대책위원회(회장 김창만)는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집회<사진>를 갖고, 온라인 마권 발행 등 대책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경주마 생산농민과 경마산업 종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국내 경마산업은 전례없는 대공황에 실직과 폐업, 파산 위기에 생존권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하지만 국내 말산업을 책임지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마사회는 안일한 자세로 축산경마산업 붕괴를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전 세계 대부분의 경마시행국은 비대면 온라인 마권 발매를 통해 자국의 경마산업을 보호하고 있다. 농식품부와 한국마사회는 국회에서 계류 중인 온라인 마권발매 관련 법안이 조속히 제정·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경마만 도박의 프레임에 가둬 온라인 발매를 금하는 것은 시대의 흐름에 철저히 역행하는 처사”라며 “그러는 10년 동안 합법산업은 설자리를 잃고, 불법도박들이 그 자리를 대체하는 기회를 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말 생산농가는 “얼마나 절박하면 멀리 제주에서 내륙까지 말을 데려왔겠느냐”며 “현 시점에서 말산업 육성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는 온라인 마권발매이다. 말산업을 육성 진흥시켜야 할 농식품부는 ‘경마=사행성’이라는 편견을 벗고 온라인 마권발매를 위한 입법 절차와 시행을 서둘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비대위는 이날 집회를 시작으로 지난 23일까지 농식품부와 국회 앞에서 닷새 동안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펼쳤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