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2.7℃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0.9℃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2개월만에 열린 파주연천축협 가축시장

대체적 출하월령 높아져…가격 큰 변화 없어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방역 조치 속 분위기 차분…실구매자 중심 진행

1두 제외 모두 낙찰…당분간 출장두수 확대 계획


파주연천축협가축시장이 2개월의 휴장을 끝내고 재개장했다.

지난 22일 파주연천축협 송아지경매시장<사진>이 열렸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긴급휴장 조치 이후 2개월 만이다. 이날 시장은 오랜 휴장 이후 처음 열린 시장이었음에도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실구매자들을 중심으로 80여명의 농가와 축협관계자들이 나와 있었다. 

축협에서는 출입구에서 방문자에 대한 체온 측정과 개인소독을 실시하고, 방문기록을 받으면서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으며, 수차례 안내방송을 통해 개인 방역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경매시장에는 평소보다 10두 정도 많은 110마리(암소 31두, 거세 78두, 프리마틴 1두)의 한우가 출장했다.

눈에 띄는 부분은 평소보다 개월령이 높았다는 것. 

암소의 경우 전체 31두 가운데 9개월령은 3두, 10개월령 7두, 11개월령 8두, 12개월령 7두, 13개월령 4두, 14개월령 1두, 15개월령 1두였다.

거세의 경우도 전체 78두 중 8개월령은 4두, 9개월령 18두, 10개월령 25두, 11개월령 14두, 12개월령 8두, 13개월령 6두, 14개월령과 15개월령 각 2두씩이다.

파주연천축협 노성래 팀장은 “평소에 비해 연령이 높은 개체들이 많은 편이다. 송아지경매시장에는 암송아지와 거세송아지만 출하를 하는 것이 원칙이라 보통 8~10개월령이 주를 이루는 편인데 이번 장은 휴장으로 인한 영향으로 2~3개월 정도 출하가 늦어진 개체들이 많이 나와 전체적으로 출하월령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매는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다. 이날 출장한 소 110두 가운데 단 1마리를 제외하고 전부 낙찰됐다.

평균가격은 암송아지는 335만7천원, 거세는 437만원이었다.

가격은 휴장 이전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다는 평가다.

한 한우농가는 “예전 장에 비해 가격이 높은 것은 맞지만 출하월령이 높아진 것을 감안하면 크게 오른 수준은 아니라고 보여진다. 특히, 송아지경매시장에는 거세한 송아지만 출하되기 때문에 개월령이 높아도 입식해 사육하는데 큰 부담이 없다. 그런 요인들도 반영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높아진 송아지 가격이 부담이라는 목소리도 없지 않았다.

출하 때까지 사육비를 생각하면 500만원에 가까운 송아지는 자칫 잘못하면 손해가 날 수도 있다고 말하는 농가들이 적지 않았다.

한편, 파주연천축협은 매월 2째주와 4째주 수요일, 월 2회 송아지경매시장을 연다. 금번에는 오랜 휴장으로 인한 농가들의 어려움이 거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개장을 했고, 29일에도 장을 연다는 계획이다. 추후 상황을 지켜보고 5월 중 추가 개장을 검토할 계획이다.

파주연천축협 이광수 상임이사는 “휴장 기간 동안 출하를 하지 못한 송아지들을 고려해 당분간 출장두수를 10정도씩 늘려서 경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필요하다면 5월 중 추가 개장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