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6.9℃
  • 맑음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8.2℃
  • 구름조금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9.0℃
  • 구름조금광주 9.6℃
  • 구름조금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3.2℃
  • 맑음보은 5.7℃
  • 구름조금금산 7.2℃
  • 맑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7.0℃
  • 구름조금거제 9.5℃
기상청 제공

“젊은 여성, 계란섭취 늘려야 빈혈 예방”

10∼20대 한국여성 비타민 D 결핍률 85%…빈혈 위험
“계란, 비타민 D 풍부해 학교급식 메뉴로 매우 유익”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젊은 여성들이 비타민 D 보충을 위해 계란섭취를 늘려야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젊은 여성들이 비타민 D 결핍 상태이면 빈혈 위험이 1.6배 높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영남대 식품영양학과 박경 교수팀이 2008∼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2∼29세 젊은 여성 3천643명을 대상으로 비타민 D 결핍 상태와 빈혈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여자 청소년 및 젊은 여성의 비타민 D 결핍과 빈혈과의 연관성 분석)는 한국영양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표 참고>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전체 조사 대상 중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충분 상태인 여성은 15.4%(560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84.6%(3천83명)는 결핍 상태였다. 아울러 비타민 D 결핍 상태인 여성의 빈혈 위험은 충분 상태 여성보다 1.6배 높았다. 빈혈 중에서도 철분 결핍성 빈혈 위험은 1.4배였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증가함에 따라 빈혈과 철분 결핍성 빈혈의 유병률은 낮아졌다”며 “몸에 비타민 D가 부족하면 골수 내 면역 세포를 자극해 적혈구 생성에 관여하는 에리트로포이에틴을 억제하는 사이토카인이 분비돼 조혈(造血) 기능에 이상을 일으켜 빈혈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철분 결핍성 빈혈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비타민 D가 결핍되면 철 조절 호르몬인 헵시딘(hepcidin)의 농도가 증가, 철분이 혈액 내로 들어오지 못한 결과 혈중 철분 농도가 감소하기 때문이라는 것. 젊은 여성의 비타민 D 결핍률이 남성보다 높은 이유는 자외선 노출 시간이 짧고 자외선 차단제를 더 많이 사용하며, 동물성 식품의 섭취가 적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비타민 D가 풍부한 식품의 하나는 바로 계란이다”라며 “계란은 비타민 D가 많이 함유돼 있을 뿐 아니라 단백질·칼슘·비타민 K·엽산 등이 풍부해 초·중·고생 등 어린이·청소년 학교급식 메뉴로 매우 유익하다”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