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1.5℃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4.8℃
  • 구름조금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서울의대 연구팀 “유방암 예방에 우유 효과있다”

하루 한컵 이상 마시면 발생 위험 42%↓
연령 낮을수록 유방암 예방 효과 높아져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안티밀크 운동이 거세지면서 우유에 대한 객관적이지 못한 정보가 소비자들에게 사실인냥 받아들여지면서 우유소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예가 ‘우유를 섭취하면 암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다수의 연구에 따르면 우유섭취는 각종 암발병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최근 국내에서 규칙적인 우유섭취가 유방암 발병을 예방한다는 논문이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매일 마시는 우유 한잔이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연구팀은 2004∼2013년 전국 38개 종합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40∼69세 여성 9만3천306명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코호트 연구를 한 결과, 우유 섭취와 유방암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의 유방암 발생 여부를 국가암등록사업 자료와 연계해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유방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출산력, 첫출산 나이, 초경 나이 등 여성력과 사회인구학적 변수는 모두 보정했다.
그 결과, 50세 미만 여성의 경우 우유를 하루에 1컵(200㎖) 이상 마시는 그룹(6천261명)의 유방암 발생 위험이 일주일에 1컵 미만으로 마시는 그룹(1만2천464명)과 비교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은 아니지만, 1주일에 2∼6일 우유를 마시는 50세 미만 그룹(5천792명)에서도 유방암 발생 위험은 13% 낮게 평가됐다.
특히 40대 연령대에서는 하루에 마시는 우유량이 많을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이 더 낮아지는 상관관계가 뚜렷했다. 
50대 이상 여성에서는 같은 비교 조건에서 우유의 유방암 예방 효과가 40대보다 낮은 10%로 추산됐다.
연구팀은 “우유 속 칼슘은 유방암 세포에 항증식성을 갖고 있어 유방암 발생에 보호 효과가 있고, 비타민 D는 세포 분화와 세포 사멸을 증가시켜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며 “유방암 예방 측면에서 보면 젊을 때부터 우유를 매일 1컵 이상 마시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 최신호에 게재됐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