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맑음동두천 17.5℃
  • 구름조금강릉 18.2℃
  • 맑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19.1℃
  • 구름조금울산 18.4℃
  • 구름조금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18.4℃
  • 맑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9.4℃
  • 흐림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15.9℃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우유, 채식으로 어려운 ‘비타민B12’ 보충 식품

영국 일간지 “비타민B12 결핍 시 신경병증 발생 우려”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채식주의자라면 비타민B12 결핍 위험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우유에 풍부한 비타민B12가 부족하면 손발이 심하게 저리는 등 신경병증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Guardian)은 ‘채식주의자의 비타민B12 결핍 위험을 심각하게 인식하는 의사의 경고’란 제목의 기사를 구랍 18일 게재했다.
엄격한 채식주의자 식단은 일반적으로 건강에 이로운 식단으로 통하고 채식엔 콜레스테롤이 없어 심장병 예방에도 효과적이지만, 채식 식단을 장기간 유지하면 손발이 영구히 무감각해지는 신경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비타민 B12를 하루 1천㎍ 정도로 복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반면, 채식주의자는 비타민 B12를 필요량의 약 1/3만 보충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부분의 사람은 비타민B12를 우유에서 얻고 있지만 식물성 식품엔 성인이나 어린이를 말초 신경병증에서 보호할 만큼의 비타민B12가 들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비타민B12 결핍으로 인한 신경병증은 채식주의 식사를 따르는 어린이·청소년에게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또한 기사에서는 ‘엄격한 채식주의자라도 비타민B12 보충이 불필요하다’는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 식품영양학과 톰 샌더스 명예 교수는 “채식만 하는 고릴라도 비타민 B12를 장에서 자체 합성 뒤 이를 손으로 직접 먹는다”며 “채식주의 식사를 하는 인도 자이나교 의사도 비타민B12를 주사로 보충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채식주의자는 골 밀도가 낮아 골절 위험이 약 30% 높은 것으로 분석돼 이 역시 비타민B12와 칼슘 보충 부족이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비타민B12와 칼슘은 모두 우유에 풍부하게 함유된 영양소다. 장기간의 채식주의자 식사는 뇌출혈 위험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암 역학과 팀 키 교수는 “(자신도 채식주의자이지만) 채식주의자가 더 오래 산다는 근거는 없다”며 “채식주의자와 고기 애호가는 총 사망률에서 눈에 띄는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