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흐림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8.4℃
  • 제주 27.3℃
  • 구름많음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6.0℃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거출액 인상 위한 공감대 이뤄지나

우유자조금, 11월 대의원회 앞서 지역순회 설명회 전개키로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우유홍보사업 위축 따른 당위성 역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가 자조금 거출액 인상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홍보 활동에 돌입한다.
우유자조금은 지난 3월 개최한 대의원회에서 자조금 거출액 인상(안)을 상정했지만 정족수 부족으로 유보된 바 있다.
안건은 유보됐지만 이날 회의에서는 거출액 인상에 대한 우유자조금측과 낙농가간의 입장 차이가 드러나면서 양측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이에 우유자조금은 11월에 예정돼 있는 제2차 대의원회에서 안건을 재상정하고 자조금 거출액 인상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남은 기간 동안 농가들의 충분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우유자조금이 자조금 거출액 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이유는 우유홍보사업의 실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농가들이 내는 자조금 예산의 확대가 뒷받침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유자조금 농가 거출액이 2006년 자조금 도입 이후 현재까지 리터당 2원으로 유지되면서  2014년 42억7천만원이었던 농가거출액은 우유생산량이 감소세를 이어가면서 지난해 39억6천만원으로 줄었다. 게다가 정부보조금 마저 줄면서 정부 보조금이 31억6천만원으로 2007년에 비해 28% 감소했다.
여기에다 광고사업에 정부보조금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면서 2012년부터 농가거출액으로만 광고사업을 진행하다보니 해마다 광고비, 광고기간 및 노출횟수는 줄어들고 광고의 인지도도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를 안고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자조금 규모와 상관없이 거출액의 8%를 자조금 운영비로 사용할 수 있어 자조금 거출액이 줄어드는데 따른 자조금 운영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
반면, 낙농가들은 한정된 예산으로 많은 사업을 펼치기보다는 핵심적인 사업에 집중해 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또 우유홍보를 위한 광고사업에 유업체가 참여하지 않는다면 농가들이 자조금 거출액 인상에 동의를 해 줄 수 없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또한 타 자조금과의 규모 비교가 아닌 구체적인 자조금 활용방안 제시와 해외 낙농국가들의 자조금 운영방식 분석 등이 따라줘야 한다는 입장도 견지하고 있다.
이에 우유자조금은 “대의원회 개최에 앞서 추석 이후 각 지역을 순회하며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라면서 “객관적인 자료를 근거로 전국 낙농가들에게 우유자조금 사업의 이해도를 높이고 자조금 거출액 인상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