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0.9℃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3.2℃
  • 맑음강화 24.3℃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6.1℃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농기자재, 러·우즈벡 수출 기회 찾는다

농업협력포럼·비즈니스 상담회 잇따라 진행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한국농어촌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힘을 모아 농기자재 기업의 신북방시장 진출에 나선다.
농식품부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1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한ㆍ러 농업협력포럼’을 시작으로 13일 ‘한ㆍ우즈벡 농업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KOTRA가 공동 주관한 것으로 농어촌공사와 농기계공업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수출 유망한 국내 농기자재 회사 총 39개사를 모집했다. KOTRA는 수출상대국으로부터 현지 바이어를 초청하고 우리 기업과의 상담을 주선하는 역할을 맡았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4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제1회 한·러 농업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한데 이어 11월에는 KOTRA가 추진한 ‘중앙아·러시아 농업협력플라자’에서 신북방 지역으로의 우리기업 진출방안을 논의하는 등 진출 희망기업의 현지 교류에 힘써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식품부와 북방위가 지속가능한 농업협력 방안과 신북방정책을 소개하고 러시아·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는 농업 투자지원 제도 및 정책을 발표한다.
각국 농기업들은 첨단농업기술과 협력제안을 발표하는 자리를 갖는다. 한국 농기업들은 최근 북방지역에서 관심이 높은 비닐하우스 모델과 스마트팜에 대해 발표한다. 첨단화된 한국의 곡물가공설비와 축산시스템 등에 소개하는 한편, 해당국가 기업간 비즈니스 모델도 제시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제경쟁력을 갖춘 국내 우수 농축산 기업들이 해외네트워크 부재, 언어 장벽 등으로 해외 농축산업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이 생산한 다양한 제품과 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투자와 교역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