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 구름조금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7.9℃
  • 구름많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8.3℃
  • 구름조금대구 7.2℃
  • 구름조금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9.0℃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9.3℃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6.5℃
  • 흐림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7.1℃
  • 구름조금거제 9.4℃
기상청 제공

<포커스>HACCP 질적 향상 방안은 / 인증·사후관리 분리…HACCP 내실화 힘써야

HACCP 정책포럼, 과학장비 활용 HACCP 검증방법 제안
사전예고없이 심사…역차별 해소·수입식품에도 같은 잣대를
적극적 지도·교육 절실…‘식품 포비아’ 털어낼 인식개선 총력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HACCP은 분명 안전식품 공급에 많은 기여를 했다. 외형적으로도 크게 성장했다. 10월 말 기준으로 식품 1만1천420건, 축산 1만2천405건에 달한다. 하지만 “HACCP을 이대로 놔둬서는 안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곳곳에서 관리의 사각지대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발생한 대규모 학교급식 식중독 사건이 대표적이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은 지난달 29일 ‘HACCP KOREA 2018’ 일환으로 ‘HACCP 정책포럼’을 열고, HACCP의 질적 성장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주제발표에서 김성조 HACCP인증원 기술사업본부장은 HACCP 플랜과 관리기준, 그리고 생산현장에서의 직접 중요관리점 등을 검증할 수 있는 과학화 장비를 활용한 HACCP 검증방법을 제안했다.
홍종해 강원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선행요건 지적사항 개선 후 HACCP 플랜을 평가하는 등 인증절차를 진행하고 그 평가인력을 늘려야한다. 또한 인증·사후관리 기관을 분리해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패널토론에서 이민석 고려대 식품공학과 교수는 “단계별 환경을 고려해 HACCP을 적용해야 한다”면서 “가축사육업의 경우 HACCP으로 계속 관리할 것인가를 재고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원혜진 소비자중앙교육회 부장은 “일부 축산물가공업에서는 자체적용으로 HACCP을 운영하고 있다. HACCP 관리기준 적절성이나 보완사항을 제대로 점검하려면 인증심사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보연 한국식품안전협회 회장은 “국내 식품·축산물은 HACCP이 확대·시행되고 있지만, 수입 식품·축산물은 그렇지 않다. 역차별이다”며 ‘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을 개정해 국내 의무적용 품목을 수입할 때는 해당국가 HACCP 제품만을 수입토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염성관 서울장수 상무는 “평상 시 실질적 HACCP 운영이 HACCP 취지를 살리는 길이다. 사전예고없이 심사가 이뤄져야 한다. 처음에는 어렵겠지만, 시간이 흘러갈 수록 생활화·습관화를 통해 식품 안전관리가 담보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형 서울우유협동조합 차장은 “축산식품과 과자 등 일반 가공식품은 관리 프레임이 다르다. 식품 특성에 맞는 자율적인 관리 프레임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살충제 계란, 급식용 케이크 식중독 오염 사고는 기준에 부합치 못한 영세한 생산자로부터 기인했다고 할 수 있다. 기준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적극적인 지도 역시 강력히 요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수많은 연구와 실험을 통해 기준이 마련된 식품첨가물 조차 두려움 대상이 되고 있는 시대다. 그릇된 정보와 막연한 의심을 훌훌 털어낼 수 있는 인식개선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