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2℃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6.7℃
  • 맑음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6.5℃
  • 구름조금보은 26.8℃
  • 맑음금산 26.3℃
  • 구름조금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누구를 위한 등급제 변경일까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등급판정기준 보완을 위한 순회설명회가 진행됐다.
한우등급판정기준 개정을 위한 움직임은 이미 지난해부터 물밑에서 계속돼 왔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의 담당자는 한우협회 임원을 직접 만나기도 하고, 이사회 등에 참석해 개정 방향에 대해서 설득을 계속해왔다.
하지만 아직도 현장 농가들이 등급을 개정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충분히 납득하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순회설명회에 참석한 농가들도 개정 방향에 대해서는 알겠는데 도대체 왜 이걸 개정하려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는 말을 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소비자들의 요구라고도 한다.
한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지방함량이 높은 고기에 대해 높은 등급을 부여하는 것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고, 이에 따라 등급을 보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등급개정을 통해 한우 사육기간을 줄여 품질을 낮추고, 가격도 내리려는 목적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사육기간을 줄이면 사료비가 줄고, 이로 인해 생산비가 낮아져 소비자가격을 낮추는 것이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등급을 개정하면서 해야 할 일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는다.
마블링이 과다한 고기에 대해 높은 등급을 부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은 1++등급이 큰 인기를 끌면서 높은 가격에 팔리는 소비현상을 보면 일부의 주장에 불과하다고 보여진다.
물론 등급체계에 문제가 있다면 손을 보는 것이 맞다. 하지만 일부의 주장에 따라 전체의 기준을 바꾸는 것이 과연 옳은지에 대해서는 고민이 필요하다.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은 품질의 문제가 아니라 가격의 문제일 것이다.
고품질의 한우를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기를 원한다.
그렇다면 마땅히 생산비를 절감하고, 유통비용을 줄이는 것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등급개정에 앞서 소비자들의 요구가 무엇인지 정확히 읽어야 한다. 또한, 한우산업이 향후 수입육과의 경쟁에서 발전을 지속하기 위한 방향은 무엇인지를 충분히 고민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