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1 (수)

  • -동두천 16.5℃
  • -강릉 20.5℃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22.8℃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1.2℃
  • -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19.3℃
  • -강화 12.9℃
  • -보은 19.1℃
  • -금산 19.0℃
  • -강진군 20.9℃
  • -경주시 23.7℃
  • -거제 21.3℃
기상청 제공

<인터뷰>주문자 맞춤사료 시스템 구축…편한소 유재복 대표

선도목장 육성…낙농산업 경쟁력 이끌 것


낙농전문 사료 기업으로 1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주)편한소(대표 유재복). 편한소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어야만 했다. 그동안 함께 일했던 영업부 직원들이 회사를 그만두면서 그동안 거래했던 목장과의 거래가 단절됐다. 회사를 경영하는데 있어서 큰 충격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일이지만 유재복 대표는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는 계기로 삼았다. SnS(System & Solution) 사료로 주문자 맞춤사료 시스템을 개발,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편한소. 유재복 대표로부터 향후 계획을 들어보았다.


‘우리 소에 가장 잘 맞는’ 사료 제공…16년 노하우 집대성
월별 사료 가격 변동 시스템 도입…신뢰 기반 강화 기대


“주문자 맞춤형 사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입니다.”
유재복 대표는 주문자 맞춤형 사료 시스템을 구축해 목장의 생산성도 늘리면서 생산비는 절감할 수 있는 계획을 밝혔다.
유 대표는 “현재 TMR 사료를 사용하는 농가들은 스스로 배합비를 짜서 사료를 생산하는 농가도 있고 사료회사에서 생산하는 사료 제품을 그대로 구입해 생산하는 경우가 있다”며 “후자의 경우 가격 경쟁력에서는 우위를 점할 수 있지만 내 목장의 소에 잘 안맞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편한소는 주문자의 목장에 맞는 맞춤사료 시스템을 개발해 ‘우리 소에 가장 잘 맞는’ 사료를 생산해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영업부 직원은 잃었지만 회사 경영에 필요한 요소들인 철학, 16년의 역사, 제품, 배합비 작성, 물류 관리 등은 고스란히 남았다. 이는 편한소가 다시 힘찬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는 원천이다.
우선 배합비가 다른 몇가지 TMR 사료를 개발해 목장에 맞는 사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모든 목장에 일일이 다른 제품을 제공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에 농가들이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를 준다는 계산이다.
가격체계의 개선도 향후 편한소가 추진하는 중요한 요소다.
유 대표는 “사료원료가격은 보통 2주만에 변동이 되지만 사료가격은 그만큼 유동적이지 않다”며 “이는 업체들이 총 매출에 대한 목표를 세워두고 원료가격의 변동에 따라 흑자가 나기도 적자가 나기도 하는 상황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편한소가 농가와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월별로 사료가격을 변동하는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장에서 맞춤형 사료를 받아볼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
편한소에서 현장을 방문해 목장의 상태를 살펴보는 방법도 있고 현재 갖고 있는 목장의 자료를 회사로 보내도 충분히 목장에 맞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유 대표는 “가장 경제적이면서 젖소에 맞는 맞춤사료를 만들어 대를 이어갈 수 있는 선도목장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지역에 몇몇 선도목장이 있으면 주변의 목장에도 영향을 끼치게 되고 결국엔 국내 낙농산업의 경쟁력을 이끄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시스템의 도입으로 다시 한 번 힘찬 비상을 준비하는 편한소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국단위수급조절, 쿼터 사각지대 관리 우선 원유의 전국단위수급조절체계를 실현하기 위해 현행 쿼터제의 사각지대를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최근 낙농진흥회는 전국단위수급조절체계 실행의 전초단계로 원유거래 3원칙의 도입 계획을 밝혔다. 집유주체별 개별적인 쿼터 임의 증·감량 금지, 집유주체의 개별적인 초과 원유가격 결정 금지, 낙농가간 쿼터 거래시 귀속률 통일 등을 골자로 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전국단위수급조절체계 도입에 앞서 소규모 유가공업체를 대상으로 한 쿼터관리체계의 확립이 우선이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도 일부 소규모 유가공업체는 현행 쿼터수급조절제도 바깥의 사각지대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쿼터를 보유하지 않은 낙농가들의 원유를 집유해 우유와 유제품을 가공·판매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유가공업체 상당수가 회사 명칭을 ‘OO목장’으로 표기해 해당 제품들이 마치 목장형유가공을 통해 생산된 제품으로 오인될 가능성도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해당 소규모 유가공업체들은 ‘쿼터이력관리제’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쿼터관리의 투명성과 형평성 문제가 농가들 사이에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무쿼터 농가의 관리는 학계에서도 함께 지적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