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30 (금)

  • -동두천 19.5℃
  • -강릉 14.8℃
  • 맑음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0.0℃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17.0℃
  • -고창 20.6℃
  • 맑음제주 17.1℃
  • -강화 18.8℃
  • -보은 16.9℃
  • -금산 18.4℃
  • -강진군 19.3℃
  • -경주시 17.1℃
  • -거제 16.4℃
기상청 제공

낙농체험목장협회 춘계 워크숍 현장에선<1>

목장·유가공·유통 협력체계 강화해야


한국낙농체험목장협회 춘계워크숍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워크숍에는 현재 체험목장을 운영하는 농가들이 모여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워크숍에서 진행된 각종 발표도 참여 농가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낼 만한 현실적인 내용들을 많이 담았다는 평가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SPC 정승환 본부장은 ‘목장형 유가공경영과 마케팅 제언’이라는 발표를 통해 국내 체험목장 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목장형 유가공, 품질력 기반 틈새시장 개척
판로 안정화 위한 홍보·마케팅 뒷받침돼야


우리나라 목장형 유가공은 지난 2003년 우유생산 쿼터제가 실시된 이후 남는 우유를 처리하기 위해 유제품을 생산하는 목장형 유가공 형태가 탄생했다.
유제품 생산과 판매, 그리고 체험교육을 제공하는 새로운 낙농업 활동들을 행하는 목장들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현재 목장형 유가공 농가는 100여개소 이상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유제품 시장은 공장 중심의 대량생산체계가 시장을 주도하며 시유와 요구르트, 가공치즈, 버터 등을 공급하는 형태로 소규모 목장형 유가공의 신규시장 창출이나 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정승환 본부장은 “목장형 유가공에서는 발효유와 자연치즈, 버터 제조를 중심으로 다양화해 시장경쟁의 위험을 줄이고 틈새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가공업체와 동반자로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간다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승환 본부장이 제안한 상호 협력관계 구축의 자세한 내용은 이렇다.
우선 목장에서는 필요한 제품생산설비를 구축하고 생산작업을 실시하며 보관 및 출하에 이르기까지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하며, 유가공업체는 시장조사를 거쳐 제품을 개발하고 원가계산 및 예정판매가를 결정, 농가에 생산을 의뢰하며 품질검사에 중점적으로 나선다. 홍보와 마케팅 역시 유가공업체에서 담당한다.
유통업체의 경우 목장형 유가공 제품의 전용코너를 설치해 소비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게끔 도와주며 로컬푸드 매장을 적극 지원하는 것 등을 맡는다.
정승환 본부장은 “현재 국내 유가공업은 대량생산으로 획일화된 제품을 생산하는데 국한되어 있지만 소규모 유가공의 활성화로 개별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고객가치 위주의 개성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원유 잔류물질 검사에 낙농업계 ‘긴장’ 원유 잔류물질 검사와 관련 낙농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가차원의 우유에 대한 위생·안전관리를 위해 원유에 대한 ‘국가잔류물질관리체계(NRP)’ 구축 및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식약처 주관의 정부·생산자·유업체·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낙농여건에 부합하는 검사체계 마련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까지 진행 중인 NRP 구축안에 따르면 유제품 NRP 수행을 위한 위탁 연구 용역기관을 지난달 선정했고 이달부터 세부계획을 세워 2018년은 시범사업으로 상·하반기 2회에 걸쳐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건수는 원유 800건, 유가공품 110건이 될 예정이며, 식약처가 지정한 연구기관에서 생산단계인 목장냉각기에서 샘플을 채취해 항생물질을 중심으로 호르몬, 농약, 곰팡이독소 등을 검사하게 된다. 단, 농약이나 호르몬제 등은 농식품부 혹은 검역본부가 생산자 단체 및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검사항목안을 제시하기로 되어있다. 낙농업계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잔류물질이라는 것이 규정치 이하라도 한 농가에서 조금이라도 발견된다면 낙농산업에 큰 혼란이 빚어질 것”이라며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뒤늦게 발동 걸린 돈가…구제역에 불붙나 당초 전망보다 늦춰지긴 했지만 돼지가격이 상승기류를 탔다. 그것도 수직상승 곡선이다. 김포발 구제역 발생 추이에 따라서는 상승폭이 커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전국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평균가격은 지난달 20일 4천원대를 회복한 이후에도 연일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부진을 보이던 돼지고기 소비심리가 조금씩 살아나면서 본격적인 오름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돼지출하 증가세가 다소 꺾인 것도 한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최근의 구제역 발생은 이같은 돼지가격 상승세에 군불을 지피는 결정적인 요인이 되고 있다. 구제역 발생이 최종 확인된 지난달 27일 전일보다 2천289두가 많은 7만3천579두의 돼지가 출하됐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오히려 367원이나 오른 4천686원을 기록했다. 전국 일시이동 중지(스탠드 스틸) 조치와 일부 지역 이동제한의 직접적인 여파를 받은 그 다음날(28일)의 경우 돼지출하량이 4천247두에 그치며 경매가 이뤄진 도매시장의 평균가격이 5천335원으로 폭등하기도 했다. 이틀사이에 무려 지육kg당 1천원 이상 오른셈이다. 도매시장의 한 관계자는 “구제역이 돼지고기 안전성과 무관하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