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9.5℃
  • 흐림강릉 27.7℃
  • 흐림서울 30.4℃
  • 구름많음대전 31.6℃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31.7℃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29.5℃
  • 흐림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30.6℃
  • 구름조금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30.6℃
기상청 제공

종합

정치권 “적법화 기한 연장 통감”…축산인 격려 발길

>>축산단체, 무기한 농성 14일째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무허가축사 적법화 3년 기한 연장 법률 개정과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무기한 농성이 지난 5일로 14일차를 맞이했다.
축산농가 및 축산단체들은 오늘도 절박한 심정으로 뼛속을 파고드는 강추위 속에서 국회 앞 24시간 철야농성과 세종시 환경부 앞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이날 환경부 앞에서는 약 500여명의 축산농가들이 모여 ‘환경부 해체와 장관 퇴진’을 강력히 촉구하는 1차 집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농성 11일차였던 지난 2일 농성장에는 정당과 축산관련단체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국회앞 농성장에는 자유한국당 이완영(경북 고령·성주·칠곡) 의원과 임이자(비례대표) 의원이 방문,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연장’을 자유한국당 당론으로 정한만큼 기한이 연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김춘진 위원장도 방문해 축산인들을 격려하고 기한 연장의 필요성을 통감했다. 아울러 이천일 前축산국장과 한국토종닭협회 배연금 부회장, 김연수 이사 등 축산관계자들의 격려방문도 있었다. 세종 농식품부 앞 농성장에는 천안축협과 아산축협, 그리고 농협사료 박종규 충청지사장과 NH노동조합 유지섭 위원장 등이 방문해 함께 농성에 참여했다.
지난 3일에는 국회앞 농성장에 대한한돈협회 정태홍 강원도협의회장을 비롯한 20여명의 양돈농가들이 농성장을 방문, 꺼지지 않는 농성장의 불씨를 이어 나갔다. 세종 농성장은 보은옥천영동 맹주일 조합장과 청주축협 남갑수 상임이사를 비롯하여 30여명의 축산인이 농성장을 찾아 투쟁에 임했다.
일요일인 지난 4일에는 국회앞 농성장에 국민의당 유성엽(전북 정읍·고창) 의원이 방문해 “항상 축산분야에 애착이 있었던 만큼 담당 위원회의 일은 아니지만 축산단체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당에 전달하고 최선을 다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축산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세종시에선 환경부에 대해 투쟁선포식을 개최하고 농식품부에서 환경부 앞으로 자리를 옮겨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대전충남우유조합, 그리고 축산관계자들이 주말인데도 불구하고 방문해 함께 농성을 이어갔으며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 3년 연장의 필요성과 정부의 입장 전환을 강력히 주장했다.
농성 14일차가 된 지난 5일, 국회앞 농성장에는 농협사료 김영수 대표이사가 방문, “전방위적인 축산산업을 위하여 무허가축사 연장이 될 수 있도록 같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격려했다. 세종 환경부앞 농성장에는 천안축협, 대전축협, 청주축협, 세종공주축협, 보은옥천영동축협, 천안공주낙협, 대전충남양돈조합, 대전충남우유조합 등 수많은 축산인들이 방문해 전국에 한파특보가 내릴 정도의 강추위도 잊은 채 투쟁의 열기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