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2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조금강릉 23.6℃
  • 맑음서울 29.9℃
  • 맑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5.3℃
  • 흐림울산 26.0℃
  • 맑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5.4℃
  • 맑음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

냄새 묶음 관리 ‘광역 악취 개선사업’ 호응

농식품부 시행…냄새저감·생산성 개선 효과 만족 커
올 3~5개 선정 예정…미공고 불구 10개소 참여 의사
22년 23개소·25년 50개소 목표…“현장 예산 확대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농가들을 한데 묶어 축산냄새 저감을 이끌어내는 농림축산식품부의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은 개별 농장단위가 아닌 광역단위(시·군, 읍·면)로 시설 개선, 컨설팅 등을 패키지로 지원해 냄새근원이라고 할 수 있는 분뇨를 한꺼번에 처리하는 사업이다. 악취저감, 퇴액비, 정화개보수, 액비저장조, 기계·장비 등 사업자 여건에 맞게 지원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농장 개별 노력만으로는 축산냄새 해결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그 대상범위를 넓혔다.

예를 들어 축산단지에서 1개 농장이라도 냄새관리를 소홀하게 되면, 단지 전체가 냄새를 풍긴다는 지탄을 받는다는 것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시행되고 있는데, 시행 3년도 안돼 축산냄새 해결대책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

1년 차인 2016년에는 고성, 영천, 논산, 정읍, 천안 등 5개소에서, 지난해의 경우는 진천, 경산, 고성(2년차), 의령, 제주 등 5개소에서 광역 축산악취 개선 사업이 진행됐다.

농식품부는 아직 대다수 사업장이 현재진행형이라 사업성과를 평가하기가 조심스럽다면서도, 일부 사업장에서는 냄새 저감 뿐 아니라 폐사율 등 생산성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고 전해온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사업이 농가자부담 융자 60%, 지방비 20%, 국고 20% 조건인데도, 이렇게 고객만족도가 높은 것은 그 만큼, 효과가 크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은 올해도 이어지며, 사업대상자는 3~5개소가 예정돼 있다. 

농식품부는 이달 중 사업공고를 내 평가, 컨설팅 등을 거쳐 오는 6월경 사업대상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예산은 총 84억원이 책정돼 있으며, 개소당 35억원 내·외에서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농식품부는 아직 올해 사업공고도 안냈지만, 벌써 10개 지자체가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하반기에는 내년 사업자를 선정할 공고를 낼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매년 3~5개소씩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22년 23개소, 2025년 50개소로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관계자는 “예산이 보다 늘어나 더 많은 농가들이 ‘광역 축산악취 개선사업’에 참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