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2.1℃
  • -강릉 6.3℃
  • 맑음서울 1.5℃
  • 박무대전 3.6℃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7.0℃
  • 연무광주 5.7℃
  • 맑음부산 8.2℃
  • -고창 7.0℃
  • 맑음제주 8.9℃
  • -강화 0.4℃
  • -보은 3.1℃
  • -금산 2.9℃
  • -강진군 8.1℃
  • -경주시 7.0℃
  • -거제 7.6℃
기상청 제공

종합

"동물복지 축산물, 비싸더라도 구매"

검역본부, 동물보호·복지 대국민 설문조사
응답자 “일반 축산물보다 20% 추가지불 가능”


동물복지 축산물을 구매할 것이라는 국민의식이 확대되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 의식을 파악하기 위해 일반국민 5천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28.1%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반려견 동물등록제는 2014년 7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반려견 보유 가구의 33.5%가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축산 인증표시 제도에 대해 응답자 중 35.4%만이 인지했지만,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을 인지한 후 가격이 비싸다 할지라도 구매하겠다’는 응답자는 70.1%로 조사됐다.
동물복지 인증축산물을 구입하고자 하는 이유는 ‘동물복지 축산물이 영양·품질 등이 우수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47.6%였다.
복지 인증 축산물 인지도의 경우 2012년 13%, 2015년 30.2%, 2017년 35.4%로 점차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복지 인증 축산물 구입 의향 역시 2012년 36.4%에서 2015년 66.6%, 2017년 70.1%로 커지고 있다.
인증축산물 구입 시 어느 정도까지 추가 지불 의사가 있는지에 묻는 질문에는 ‘일반 축산물 가격의 20% 미만’이 70.7%로 가장 높았다.
농장동물의 복지 향상 필요성에는 ‘현재보다 향상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85.3%로, 대부분의 국민들이 농장동물 복지 향상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우산업 기업자본 진출 선제적 대응 필요 한우산업에도 기업자본 진출이 늘어나면서 이로 인한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위탁한 ‘대기업 한우산업 진출 현황 조사 및 대응방안 수립 연구’ 보고서가 최근 완료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자본의 한우산업 진입 실태조사 결과 기업법인 3만6천786두, 협동조합법인 3만2천462두로 총 6만9천248두가 소위 기업자본에 의해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한우사육두수의 2.8% 수준이다. 이번 연구는 대기업의 한우산업 진출 사례와 현황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기업의 한우산업 진출에 따른 영향분석, 규제 및 대응방안을 마련코자 수행됐다. 이 보고서에서는 기업자본의 진출이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15~30% 수준까지 늘어나면 낮은 생산비를 무기로 가격 및 시장의 주도권을 이들이 쥐게 되고, 이로 인해 농가는 폐업이나 위탁농가로 편입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과제를 수행한 농식품유통경제연구소는 이에 대한 대응방안도 제시했다. 한우농가 중심의 계열화 추진, 축산계열화관련법 개정, 사육업에 진입한 기업의 관련정보 공개 및 공시, 방송법·보험법·대중소기업상생협력법·유통산업발전법 등의 핵심규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