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8 (금)

  • -동두천 -3.3℃
  • -강릉 2.3℃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8℃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2.2℃
  • -고창 -1.1℃
  • 흐림제주 4.9℃
  • -강화 -3.6℃
  • -보은 -2.0℃
  • -금산 -2.0℃
  • -강진군 1.4℃
  • -경주시 0.4℃
  • -거제 2.5℃
기상청 제공

조합원 농장 운영효율 제고 ‘총력’

서경양돈조합, 임시총회서 내년 사업계획 확정
교육지원비 55%↑…모돈갱신율 40%까지 확대


서울경기양돈조합(조합장 이정배, 이하 서경양돈조합)이 조합원에 대한 교육지원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서경양돈조합은 지난달 30일 서울시 천호동 본점에서 2017년도 제2차 임시총회<사진>를 개최하고 모두 2조8천51억6천100만원에 달하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이는 올해 추정실적 대비 6.8% 늘어난 것이다.
또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내년에 32억원에 달하는 당기 순이익을 창출한다는 방침아래 사업목표 조기달성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특히 생산성 향상을 통한 조합원 경영안정을 뒷받침하기 위해 교육지원사업비를 대폭 확대키로 했다. 각 작목반 집기 및 영농자재 지원비, 유통활성화 지원 등 ‘영농지원사업’ 과 양돈컨설팅, 방역진료 등 ‘영농지도사업’, 조합원교육 등 ‘교육사업비’ 등으로 올해보다 55.1% 늘어난 21억7천7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한 것이다.
이정배 조합장은 “조합원들의 농장운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위해 무침주사기 지원 2억원, 자가발전기 지원 1억 2천만원 등을 신규편성 하였으며, 모돈갱신율을 기존 30%에서 40%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조합원 농장의 생산성 향상 및 수익창출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며, 조합원의 복지향상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린벨트 내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책 절실 입지제한지역 및 그린벨트에 포함된 목장의 경우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5일 농협안성교육원에서 경기남부지역 낙농환경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경기도 지역이 타 지자체에 비해 그린벨트 설정 구역이 많다보니 해당 구역 내 무허가축사 시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화성의 한 낙농가는 “축사가 2개 동이 있는데 그 중 1개 동은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며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된 시설의 경우 적법화에 답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린벨트로 지정되기 전부터 목장을 운영하던 경우는 재산권 침해라고 생각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남양주 등 경기북부 지역의 농가들도 올해 이어져 온 각종 무허가축사 관련 토론회에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대책마련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해 정부도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농림축산식품부 이연섭 서기관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법이 26개법이 있는데 각 부서와 협의를 통해야 한다”며 “농식품부는 지속적으로 제도 완화를 건의 중이지만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