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8.3℃
  • -강릉 10.4℃
  • 흐림서울 17.0℃
  • 박무대전 21.9℃
  • 대구 13.7℃
  • 흐림울산 13.1℃
  • 박무광주 23.0℃
  • 박무부산 14.4℃
  • -고창 17.4℃
  • 구름많음제주 22.6℃
  • -강화 18.7℃
  • -보은 21.5℃
  • -금산 21.6℃
  • -강진군 22.6℃
  • -경주시 13.3℃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종합

“저탄고지 식습관, 당뇨에 효과적”

지방 섭취 시 혈중 인슐린 낮춰 축적 감소…체내 변화로 예방·치료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축산바로알리기연구회·자조금연합심포지엄서 밝혀

전문의들, 실증 통한 개선 사례 발표로 효과 증명


저탄고지 식습관이 당뇨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주장이다.

저탄고지란 탄수화물의 함량은 낮추고, 지방의 함량을 높인 식생활 패턴을 말한다.

지난 2일 서울대학교에서는 축산바로알리기연구회(회장 최윤재·서울대 교수)와 축산자조금연합(회장 민경천·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이 주관한 ‘우리축산물과 함께 건강해지는 저탄수화물 고지방 라이프Ⅱ’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이날 심포지엄의 초점은 무서운 성인병 중 하나인 당뇨의 예방과 치료에 좋은 지방을 섭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에 맞춰졌다.

발표에 나선 전문 의사 및 교수들은 탄수화물, 당의 과도한 섭취가 우리 몸에서는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하고, 이것이 곧 비만과 당뇨의 원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인슐린 저항성이란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 세포가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연소하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최윤재 회장은 주제강연을 통해 “지방의 섭취가 곧 체내에 지방을 축적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잘못된 인식이다. 오히려 지방은 체내에 흡수되면 혈중 인슐린 수준을 낮춰 지방의 축적을 감소시킨다. 이에 따라 체내 시스템이 변화하면서 비만을 예방하고, 당뇨를 치료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표에 나선 전문 의사들은 실증사례를 통해 저탄고지 식단이 실제 당뇨환자의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 오산 양생의원 정윤섭 원장은 15년 이상 당뇨 투병생활을 해온 60세 여성 환자의 사례를 들었다.

정 원장은 “C형간염, 녹내장, 혈액순환 장애 등 당뇨합병증으로 고 생하던 환자였다. 인슐린과 당뇨약을 끊고, 저탄고지 식이요법을 시작했고, 15년 이상 유지한 결과 C형 간염이 사라지고, 합병증도 전혀 없다. 검사에서 당화혈색소도 정상수치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한 여성 당뇨환자는 “인터넷을 통해 이런 심포지엄이 있다고 해서 참석하게 됐다. 평소 저탄고지 식이요법에 대해 관심이 많았지만 솔직히 겁이 나서 실행하기는 쉽지 않았다. 오늘 강의를 통해 어느 정도 믿음이 생겼고, 한번 실천해볼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최윤재 회장, 정윤섭 원장을 비롯해 류호성 연세노블의원 원장, 정명일 건세바이오텍 대표의 주제강연이 이어졌고, 문정진 축단협회장을 비롯해 축산업계, 의학계, 소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민경천 회장은 “소비자들의 오해로 인해 우리 축산물이 홀대를 받고 있다. 오늘 심포지엄으로 나 스스로도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 이런 행사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