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하태식 한돈협회장, 돼지가격 정산방식 개선 관련 입장 밝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을 뺀 도축비용을 농가에서 부담하는 조건의 등급정산제와 함께 탕박지급률을 적용한 생체 정산제를 동시에 제시, 농가 선택을 요구하는 사례도 확인했다”며 “도축비와 부산물값의 차이를 감안할 때 등급정산제를 선택한 농가는 두당 1만원 이상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선뜻 선택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육가공업계와 협의를 통해 6개월 이내에 등급정산제를 위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되 이 결과를 토대로 업무협약을 체결, 양돈농가와 육가공업체의 동참을 적극 유도하는 방안을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축업계의 박피작업 중단 방침에 대해서는 신중한 접근을 요청했다.
하태식 회장은 농가에겐 사실상 선택권이 없어지는 상황에서 탕박지급률을 더 원하는 육가공업체가 출현할 경우 등급정산제 도입에 결정적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우려하면서 “무엇보다 소량이라도 수요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박피도축을 중단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는 뜻을 도축업계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는 이에대해 등급정산제 정착을 위해 한돈협회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공조계획을 밝혔다. 다만 박피라인 중단과 관련해서는 “도축업계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다.
축산물처리협회는 난색을 표출했다.축산물처리협회측은 “박피작업 과정에서 교차오염을 막을 방법이 없다. 등급정산제와 상관없이 당초 계획대로 이달말까지 전국 도축장의 박피라인 철거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