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1.9℃
  • -강릉 16.8℃
  • 서울 22.9℃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8.3℃
  • 흐림울산 25.2℃
  • 흐림광주 25.2℃
  • 부산 21.2℃
  • -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6℃
  • -강화 21.4℃
  • -보은 27.8℃
  • -금산 27.6℃
  • -강진군 21.8℃
  • -경주시 27.0℃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기획연재

손병갑의 세계를 보는 눈

  • 등록 2017.10.12 14:07:00
[축산신문 기자]


英 낙농가단체, ‘우유가 비인도적’이라는 광고에 항의
우유생산이 비인도적이라고 묘사한 광고가 방영되자 영국의 낙농가들이 이를 허가한 광고심의기구에 항의했다. 우유를 마시는 것 자체가 가축에겐 잔인한 짓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는 이 광고는 선데이텔레그래프등 주요 일간지에 게재되었으며 ‘Go Vagan World’라는 채식주의자 단체가 만들었다. 사무총장 산드라 히긴스는 “오랫동안 동물사육환경 향상을 주장해왔지만 효과가 별로 없었고 낙농업계가 침묵해왔다”고 주장했다. 한편, 낙농단체는 “영국 낙농업계의 동물복지 기준은 상상 그 이상이며 이는 지속적으로 동물복지 표준을 높여온 낙농가들의 노력인데 이렇게 폄하하는 것에 대해 분노한다”고 지적했다. 티의 경제효과를 높이는 것으로 영국 농촌개발기금을 활용하고 있다.


폰테라, 아시아 시장공략 위한 크림치즈 공장건설에 1억1천만 달러 투자
아시아지역의 크림치즈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폰테라는 최근 뉴질랜드 캔터버리 지역에 미화 1억1천만 달러(1천200억원 내외) 규모의 치즈공장 2개를 착공했으며 2018년과 2020년에 각각 준공될 전망이다. 신설공장에서 생산될 크림치즈는 식품재료로서 활용도가 높은 다양한 형태로 가공하는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총 7천400만 달러를 투자한 첫 공장이 완공되면 매년 2만4천 톤의 크림치즈를 생산해 전량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폰테라 관계자는 “아시아 소비자들의 일상 식단은 물론 각종 음료에 우유가 함유된 것을 선호하는 추세가 확연히 나타나고 있다”면서 “실제 중국에선 전통음료인 차에 크림과 크림치즈를 함유한 마키아토차가 인기를 끄는 등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유제품개발 믹스가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