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양돈

“삼겹살 가격 올리거나, 농가 지급률 낮추거나”

육가공업계 ‘지방 1cm’ 매뉴얼 반영 원가부담 누적
원료돈값 상승 버티기 한계…소비자·농가 여파우려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과지방 삼겹살에 대한 소비자 불만 건수가 크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시장 논리는 배제된 채 정부의 삼겹살 품질 관리 매뉴얼의 ‘지방 1cm’라는 획일적인 기준만이 적용된 결과인 만큼 부작용도 커져만 가고 있다.

육가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형마트와 온라인 판매 등 과지방 삼겹살이 논란이 돼 왔던 유통 채널에서 소비자 불만 접수가 사실상 사라진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며 “삼겹살 정선 과정에서 철저히 정부 매뉴얼에 따른 결과”라고 밝혔다.

반면 맛에 대한 불만을 호소하는 소비자들은 오히려 늘어나는 양상이다.

이 관계자는 “온라인 구매 소비자를 중심으로 얇은 지방두께와 함께 맛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반응이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 매뉴얼이 삼겹살의 맛이나 소비자 기호는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원가 부담의 누적은 육가공업계 입장에서 가장 현실적인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지방 1cm 삼겹살을 맞추다 보니 수율 하락과 추가 가공작업에 따른 원가 상승이 불가피하지만 판매 가격에는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금까지는 상대적으로 낮은 원료돈 가격을 통해 그 부담을 어느 정도 보전해 온 상황.

그러나 3월 이후 원료돈 가격 마저 본격적으로 상승세를 타기 시작하면서 육가공 업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육가공업체 관계자는 “별도의 정선 작업을 실시하는 대형유통점들은 그 비용마저 육가공 업계에 전가하고 있다”며 “이들로서는 당장 경제적 손실도 없고, 소비자 불만도 사라지다 보니 정부 매뉴얼로 인한 부작용을 굳이 부각시킬 필요도 없을 것”이라고 강한 거부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문제는 이러한 양상이 언제까지 이어질 수는 없다는 점이다.

육가공업체들의 경영부담이 가중될 경우 판매 가격을 올리거나, 양돈농가에 대한 돼지가격 정산시 지급률을 낮추는 것 외에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물가잡기에 초비상이 걸린 정부와 소비자, 생산비를 밑도는 돼지가격으로 어려움을 겪어온 양돈농가 모두가 촉 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이유가 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