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3 (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6.6℃
  • 광주 -4.8℃
  • 맑음부산 -5.4℃
  • 흐림고창 -5.1℃
  • 제주 0.7℃
  • 구름많음강화 -10.9℃
  • 흐림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낙농

“단백질 식품시장 잡아라”…단백질 강화 우유 잇단 출시

단백질 식품시장 규모 3년 새 4배 이상 확대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흰우유 경쟁력 차별화…소비시장 돌파구 기대

 

커져가는 단백질 식품시장에 발맞춰 유업체들도 단백질 강화 우유를 출시하고 있다.
운동인의 영역으로 여겨졌던 단백질 식품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찾는 일상적인 식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실제 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단백질 식품시장 규모는 2018년 813억원에서 2021년 3천364억원으로 4배 이상 커졌으며,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의 ‘건강기능식품 산업실태조사’ 결과에선 단백질 보충제가 산업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에 불과하지만 성장률은 3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 소비 트렌드 변화, 음료 시장의 경쟁 과열 등으로 침체의 늪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국내 유업계는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일찍이 단백질 식품시장에 발을 들였다.
2018년 매일유업이 성인용 단백질 음료 셀렉스로 단백질 식품시장에 뛰어든데 이어, 빙그레, 남양유업, 서울우유협동조합 등도 잇따라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최근엔 자사의 우유제품을 단백질 강화 우유로 리뉴얼하거나 신제품 출시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있다.
음용유 수요가 줄어드는 추세이나, 여전히 흰 우유 소비량은 전체 원유 생산량의 70% 수준을 차지한다. 즉, 흰 우유의 차별화된 경쟁력 강화를 통해 소비를 촉진시킬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배경에 깔린 것이다.
매일유업은 올해 2월 2005년 출시된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리뉴얼해 ‘소화가 잘되는 우유 단백질’(930ml 기준 단백질 41g)을 출시했다.
남양유업도 ‘소화가 잘되는 배안아픈 우유’ 시리즈에 단백질 강화 제품(900ml 기준 단백질 34g)을 추가했으며, 한 단계 더 나아가 지난 5월 ‘맛있는 단백질 우유’(900ml 기준 단백질 함량 42g)를 선보이며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우유 시장이 축소되면서 유업체들은 사업 영역을 넓혀가며 활로 모색에 힘쓰고 있다. 단백질 강화 우유 출시도 단백질 식품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정체된 우유 소비에 돌파구를 찾기 위한 대안으로 보여진다”며 “시대의 흐름에 따라 소비자 니즈도 변화하는 만큼 단순히 흰 우유가 아닌 복합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우유는 계속해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