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4 (수)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7.2℃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2.9℃
  • 맑음울산 23.2℃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22.1℃
  • 맑음제주 20.0℃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3.1℃
  • 맑음강진군 21.7℃
  • 맑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이사람>박민경 OIE 지위평가국장

성실과 근성으로 이룬 한국인 최초 OIE 국장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인턴십 출발, 최연소 국장 타이틀…한국인 자긍심 고취

“원헬스 시대 수의사 역할 커져…세계무대 적극 진출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첫 한국인 국장이 탄생했다. 그것도 OIE 내 최연소 국장이라는 타이틀을 달았다.

박민경 수의사다. 박 수의사가 지난 1월 17일 OIE 지위평가국장으로 부임했다. 

박 국장은 미국 워싱턴주립대 수의과대학을 나왔다. 이후 지난 2013년 1월 인턴사원으로 OIE에 발을 들여놨다. 그리고 그 해 8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OIE 정식직원이 됐다.

국장직에 오르기까지는 채 10년이 걸리지 않았다. 

물론 과정은 쉽지 않았다. 박 국장은 “한국인 특유의 성실함과 근성이 원동력이다. 어떠한 일도 대충 넘기지 않고, 늘 최선을 다한다”고 밝혔다.

OIE에서 하는 일 역시 막중하다.

박 국장은 “구제역 등 7가지 주요 가축질병에 대해 청정, 위험 등 지위를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0년대 초·중반 우리나라에서 구제역이 터지고, 다시 구제역 청정국 지위를 따려던 모습을 떠올리면 된다. 

박 국장이 OIE와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아버지 영향이 크다. 아버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장 등을 지낸 박용호 서울대 수의과대학 명예교수다.

박 국장은 “2011년 때다. 수의대 졸업을 앞두고 잠시 한국에 들렀다. 마침 인천에서 ‘OIE 광견병 국제컨퍼런스’가 열렸고, 당시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이를 계기로 졸업 후 OIE 인턴십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OIE 내 유일한 한국인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것 같아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더 열심히 사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박 국장은 “코로나19 이후 인수공통전염병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동물질병 분야에서 할 일도 많아졌다. 특히 사람, 동물, 환경 건강을 아우르는 원헬스에서 수의사 역할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박 국장은 “한국 수의사들이 다양한 영토, 그리고 세계 무대에 적극 진출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한국과 한국인 수의사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심어내 향후 후배들의 도전과 활동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